• 접속자(20)
  • 새글
  • 출석
  • |
  • 로그인
  • 회원가입

[16느] 16느 13; 10-14 도망가는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



Loading the player...





 

  

1613; 10-14 도망가는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_2

  

 

  

2023. 1. 29. . 주일오후. 온라인설교.

  

 

  

*개요: 느헤미야 연구,

  

 

  

[]13:10 내가 또 알아본즉 레위 사람들이 받을 몫을 주지 아니하였으므로 그 직무를 행하는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이 각각 자기 밭으로 도망하였기로

  

[]13:11 내가 모든 민장들을 꾸짖어 이르기를 하나님의 전이 어찌하여 버린 바 되었느냐 하고 곧 레위 사람을 불러 모아 다시 제자리에 세웠더니

  

[]13:12 이에 온 유다가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져다가 곳간에 들이므로

  

[]13:13 내가 제사장 셀레먀와 서기관 사독과 레위 사람 브다야를 창고지기로 삼고 맛다냐의 손자 삭굴의 아들 하난을 버금으로 삼았나니 이는 그들이 충직한 자로 인정됨이라 그 직분은 형제들에게 분배하는 일이었느니라

  

[]13:14 내 하나님이여 이 일로 말미암아 나를 기억하옵소서 내 하나님의 전과 그 모든 직무를 위하여 내가 행한 선한 일을 도말하지 마옵소서

  

 

  

 

  

느헤미야의 재건과 회복과 변화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현대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를 발견합니다. 그 이유는 지금도 신앙의 재건과 회복과 변화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신앙이 진행되고 있지만 늘 그 신앙의 무너짐과 상실과 하락도 계속 생기고 있습니다. 아무리 목욕을 하지만 금방 다시 더러워지는 것처럼 항상 준비하고 실행해야 하는 것은 다시 깨끗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 깨끗하게 함에 익숙해져야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느헤미야도 그런 원리를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단순히 한번의 재건과 회복과 변화만 목표로 하고 끝낸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재건과 회복과 변화를 이루었습니다. 그렇게 할 때 처음에 결심했던 하나님께 대한 충성과 신앙을 계속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그의 모습을 보면서 신앙의 결단은 한번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하는 것임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또한 그 결단은 신앙생활에 대해서만이 아니라 사회생활이나 직장생활에서도 이어져야 합니다.

  

 

  

오늘 우리가 보는 말씀에서 느헤미야의 충성스러움은 하나님의 일의 이면에서 생기고 있었던 악순환을 생각하게 합니다. 그것은 레위 사람들에게 마땅히 주어야 하는 삯을 이스라엘 백성들이 주지 않았을 때 일어났습니다.

  

“[]13:10 내가 또 알아본즉 레위 사람들이 받을 몫을 주지 아니하였으므로 그 직무를 행하는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이 각각 자기 밭으로 도망하였기로

  

[]13:11 내가 모든 민장들을 꾸짖어 이르기를 하나님의 전이 어찌하여 버린 바 되었느냐 하고 곧 레위 사람을 불러 모아 다시 제자리에 세웠더니

  

느헤미야는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이 다 사라지고 없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 이유를 알아 보니 그것은 그들이 받아야 하는 몫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밭으로 다 도망가 버렸던 것이었습니다. 여기에서 시대가 많이 바뀐 모습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받을 몫이 없어도 그들은 사명감과 충성심으로 충만해서 배를 곪더라도 자리를 지키고 있었을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세상은 많이 달라졌습니다. 이미 나라는 한번 망했었고 백성들은 흩어졌었으며 다시 돌아왔지만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럴 때 레위인들은 간신히 세운 사람들이었지 사명감으로 충만한 사람들은 아니었습니다. 그들을 위한 삯이 있어야만 유지될 수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그런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신앙생활은 변했습니다. 이전과 같은 신앙생활은 유지하기 힘들어졌습니다. 자원해서 봉사하려는 사람들은 더 이상 쉽게 찾기가 어려워졌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해야 하는 것은 필요한 삯을 주는 것이었습니다. 어쩌면 그것은 하나님이 주셔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것을 주셨을 때는 지나갔습니다. 그 때는 그 때고 지금은 지금입니다. 지금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마땅한 삯을 주고 레위인들을 세우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야만 하나님의 전이 세워질 수 있다면 그 가치를 지불해야만 했던 것입니다.

  

 

  

단순히 일을 시키기 위해서 품삯을 주어야 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각각의 시기에는 치뤄야 하는 대가가 있고 지불해야 하는 가치가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다른 것으로 지불했지만 지금은 이런 것으로 지불하는 시대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느헤미야가 레위인들에게 주어야 하는 삯을 주면서 하나님의 전이 정비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리고 느헤미야는 그것을 잘 이해하고 백성들이 바로 그렇게 준비되는 삶을 살게 하였습니다.

  

그럴 때 변화된 시기 속에서 올바른 일이 이루어졌습니다. 그것을 당연하게 여길 때에 그 시기에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집니다.

  

“[]13:12 이에 온 유다가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져다가 곳간에 들이므로

  

[]13:13 내가 제사장 셀레먀와 서기관 사독과 레위 사람 브다야를 창고지기로 삼고 맛다냐의 손자 삭굴의 아들 하난을 버금으로 삼았나니 이는 그들이 충직한 자로 인정됨이라 그 직분은 형제들에게 분배하는 일이었느니라

  

레위인들에게 주어야 할 것을 주고자 했을 때 온 유다는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져다가 곳간에 들일 수 있었습니다. 백성을 해야할 일을 했던 것입니다. 또한 제사장 셀레먀와 서기관 사독과 레위 사람 브다야와 맛다냐의 손자 하난을 세워서 그 십일조를 지키고 공정하게 분배하게 하였습니다. 변화된 일을 맡을 충성스러운 사람들이 세워졌습니다.

  

하나님이 행하게 하시는 일들은 모든 시기와 시대에서 공의롭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양쪽을 다 살펴보시기 때문입니다. 주는 사람들이나 받는 사람들이나 공의로운 품삯을 주고 받아야 했습니다. 그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입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마땅히 행할 바를 잘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구체적으로 행하고 앞서서 행할 때에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그 공의로움 자체가 그렇고 그 행위를 통해서 나중에 일어난 결과가 그렇습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하나님 앞에서 선한 행위를 하고 공의로움을 나타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럴 때 백성들이 섬기는 하나님의 공의로우심이 증거되기 때문입니다.

  

 

  

느헤미야는 바로 이것을 하나님께 간구했습니다.

  

“[]13:14 내 하나님이여 이 일로 말미암아 나를 기억하옵소서 내 하나님의 전과 그 모든 직무를 위하여 내가 행한 선한 일을 도말하지 마옵소서

  

자신의 행한 일로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시고 그 선한 일로 하나님께 기억되기를 원했습니다.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원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칭찬과 격려를 원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간절히 바라는 자의 경외심이었습니다.

  

우리도 이러한 원리를 기억하고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일을 행하고 그것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그럴 때 항상 새로워지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할 수 있습니다. 우리를 통해서 하나님의 공의로우심이 나타납니다.

  

 

  

레위인들에 대한 느헤미야의 판단과 결심 속에서 하나님께 충성하는 자의 모습을 잘 마음에 새겨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늘 은혜로운 삶과 이끄시는 공의를 실천하는 거룩한 성도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신앙연구챠트*

Chart_1.jpg
챠트1(구조)
Chart_2.jpg
챠트2(성경)
Chart_3.jpg
챠트3(마음)
Chart_4.jpg
챠트4(방법)
Chart_5.jpg
챠트5(활용)
Chart_6.jpg
챠트6(공부)
Chart_7.jpg
챠트7(해석)
Chart_8.jpg
챠트8(사역)
Chart_9.jpg
챠트9(전도)

swchurch
book_3.jpg
book_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