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접속자(46)
  • 새글
  • 출석
  • |
  • 로그인
  • 회원가입
  • 검색

[56충만] 47고후 1; 5-10 그리스도를 통해 얻는 위로와 소망이 있다





Loading the player...




 

  

47고후 1; 5-10 그리스도를 통해 얻는 위로와 소망이 있다_1

  

 

  

2023. 12. 3. . 주일오전.

  

 

  

*개요: 고린도후서를 통해 성도를 세움, #56충만

  

[고후]1:5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 같이 우리가 받는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

  

[고후]1:6         우리가 환난 당하는 것도 너희가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요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너희가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이니 이 위로가 너희 속에 역사하여 우리가 받는 것 같은 고난을 너희도 견디게 하느니라

  

[고후]1:7         너희를 위한 우리의 소망이 견고함은 너희가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된 것 같이 위로에도 그러할 줄을 앎이라

  

[고후]1:8         형제들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을 너희가 모르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고후]1:9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

  

[고후]1:10       그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실 것이며 이 후에도 건지시기를 그에게 바라노라

  

 

  

12월에 우리가 그리스도의 나심을 생각하면서 어느 새 한 해가 끝이 나고 있음을 깨닫습니다. 상점이나 가게에서 들리는 캐롤 음악은 추운 날씨와 함께 정말 겨울이 다가왔고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음을 생각나게 합니다. 우리는 올해 선지서에서부터 시작해서 복음서를 지나서 서신서까지 도달했습니다. 이렇게 성경을 살펴보면서 우리의 믿음도 커져가고 하나님께 대한 이해도 넘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 마지막으로 이번 달 우리는 그리스도를 묵상하면서 고린도후서를 보려고 합니다.

  

이 둘이 어떻게 연결되는지는 우리가 어떤 생각을 하느냐에 달려있습니다. 고린도후서에서 그리스도는 사도 바울의 고백 속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고린도후서는 겉으로 보기에는 고린도 교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도 바울의 두 번째 편지이지만 그 속에는 그런 문제를 그냥 두지 않으려는 사도 바울의 마음 속에 충만하신 그리스도가 있습니다. 그래서 그리스도에 대한 고린도후서의 묵상을 이 성탄절이 있는 12월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추운 겨울에 성탄이 있는 것도 감사한 일입니다. 만약 추운 겨울만 있고 성탄이 없었다면 그 속에 있는 성탄의 따뜻함을 이해하지 못했겠지만 추운 겨울 속에서 만나는 성탄은 오히려 따뜻한 기억만 남게 합니다. 그와 같이 그리스도가 계셨기 때문에 갖게 되는 새로운 마음은 우리로 하여금 그리스도의 중요성을 새롭게 알게 합니다. 예수님이 없었다면 우리에게 그런 이해는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고린도후서와 사도 바울에게서 발견하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오늘 말씀 5,6절을 보십시오.

  

“[고후]1:5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 같이 우리가 받는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

  

[고후]1:6    우리가 환난 당하는 것도 너희가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요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너희가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이니 이 위로가 너희 속에 역사하여 우리가 받는 것 같은 고난을 너희도 견디게 하느니라

  

고린도후서 서두에 사도 바울은 그리스도의 고난과 위로에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이 말은 그리스도의 고난을 바라보면서 현재 자신들이 겪는 고난을 감당할 수 있었고 그러한 인내 속에서 그리스도의 위로를 넘치게 받고 있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고백은 사도 바울과 함께 한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너희인 고린도 교회에도 함께 적용되는 것이어서 그리스도의 위로를 받아서 사도 바울 일행이 어려움 속에서도 힘을 낼 수 있었던 것처럼 고린도 교회도 그리스도의 위로를 통해서 힘을 낼 수 있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런 은혜가 단지 사도 바울과 고린도 교회에 대해서만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 속에서 그리스도를 바라볼 때 위로와 소망을 얻게 되는 것이고 그렇게 위로와 소망을 얻다 보면 더 나아가서 다른 사람도 위로하고 소망을 얻게 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그 혜택을 받은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위로와 소망을 줄 수 있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럴 때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리스도께서 먼저 우리에게 위로와 소망을 주셨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바울과 고린도 교회에 대한 위로와 소망의 원리였습니다.

  

어쩌면 왜 예수님이 바울에게나 고린도 교회에게나 위로와 소망이 되시는가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그 이유는 예수님께서 살아 계시기 때문이고 이미 가장 큰 고난을 받으셨고 가장 큰 부활을 이루셨기 때문입니다. 그 모든 일을 이루신 예수님이시기 때문에 예전에 바울과 고린도 교회에 위로와 소망이 되셨습니다. 또한 지금도 우리에게 그러한 위로와 소망이 되십니다. 그것이 우리가 이 고린도후서를 12월에 읽으면서 느끼는 충만함입니다.

  

 

  

우리가 살아온 삶에서 위로와 소망이 필요하다는 말은 고통과 괴로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런 고통과 괴로움이 위로와 소망으로 인해서 중화가 됩니다. 그냥 고통과 괴로움만 있었다면 결코 견뎌낼 수 없었겠지만 위로와 소망이 있으니 그 속에서 인내할 수 있고 감당해 낼 수 있습니다.

  

얼마 전 저는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검사와 진료를 받으러 가서 식사시간이 되어서 점심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식사를 하러 병원 푸드코트에 갔더니 환자와 가족들이 각각 점심식사 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저처럼 아들과 어머니가 온 가족도 있고 딸과 어머니, 아버지와 딸, 아버지와 아들, 남편과 아내, 아내와 남편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서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들을 보면서 생각했습니다. ‘다들 혼자는 아니구나

  

그들은 위로하고 소망하면서 힘든 병원에서의 시간을 이길 수 있었습니다. 캐리어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아마 멀리서 온 듯 했습니다. 대학병원에서의 그 힘들고 오랜 기다림을 참아내면서 그들은 완치에 대한 소망과 그 소망이 있기에 할 수 있는 위로를 통해 추운 시기를 견디어 내고 있었습니다. 그 속에 있던 저도 물론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 마음이 없다면 견디기 어려운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는 우리 모두에게 그렇게 위로와 소망이 되시는 분이십니다. 가족이 있는 분들처럼 우리의 가족이 되셔서 예수 그리스도는 고난에 대해 위로가 되시고 미래에 대해서 소망이 되십니다. 그것이 꼭 선교사역이나 전도사역에 대해서만 해당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시간 속에서 예수님은 함께 하십니다. 마트나 놀이동산에서만 가족이 같이 식사하는 것이 아니듯이 병원이나 장례식장이나 혹은 그 어떤 위기 속에서도 가족은 같이 식사할 수 있고 그러면서 위로와 소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에게서 위로와 소망을 받았을 때 다른 사람을 위로하고 소망을 전해줄 수 있습니다. 7절을 보십시오.

  

“[고후]1:7 너희를 위한 우리의 소망이 견고함은 너희가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된 것 같이 위로에도 그러할 줄을 앎이라

  

사도 바울이 고린도 교회에 대해서 그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고린도 교회에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힘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그 도우심이 있기에 위로와 소망은 계속 전달될 수 있습니다. 그 근원이신 예수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위로와 소망은 단순히 힘내기만 하도록 응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실제적으로 일을 이루시고 결과를 만들어 내십니다. 왜냐하면 살아 계시고 능력이 풍성하시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바로 믿는 자들의 믿음입니다. 8절을 보십시오.

  

“[고후]1:8 형제들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을 너희가 모르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고후]1:9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우리로 자기를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지하게 하심이라

  

[고후]1:10  그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실 것이며 이 후에도 건지시기를 그에게 바라노라

  

하나님은 어떤 분이십니까? 하나님은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분이십니다. 사망에서 건지셨던 분이시며 앞으로도 다시 건져 주실 분이십니다. 하나님을 의지한다는 것은 가장 의지할 만한 분을 의지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하나님을 의지했기에 우리의 원래의 인간적인 목표가 변화되어서 신적인 소망을 갖게 됩니다. 처음에는 세상적인 원함도 있었지만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변화되고 발전되어서 결국에는 하나님의 뜻과 기뻐하심을 따르게 되고 그것이 우리를 구원에 이르게 합니다. 그래서 마치 활주로에서 비행기가 날아 오르는 것처럼 달려가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날아 오르면서 주님이 주시는 위로와 소망이 가장 충만하고 가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지금도 12월에 하나님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의지하기를 원하십니다. 놀라운 능력을 나타내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우리가 그것을 기대하고 사모할 때 주님의 크신 위로와 소망이 풍성하게 임할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의지해서 그분이 공급해 주시는 모든 놀라운 일들을 기대하며 살아가 보시기 바랍니다. 사도 바울이 그러했고 고린도 교회가 그러했듯이 우리도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위로와 소망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 도우심을 힘입어서 하나님의 일과 자신의 일에서 승리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은혜가 우리 모두에게 풍성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
소원교회
1.신앙구조
2.성경적용
3.마음변화
4.변화방법
5.신앙고민

주일 성경공부 교재
제자 성경공부 교재
평일성경공부 교재1
온라인 상담전도

소원교회 주일오전 예배실황
소원교회 유튜브 설교채널
소원교회 네이버 블로그
소원교회 네이버 전도답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03 (일) 20:13 7개월전
*소감
1.고통과 괴로움이 위로와 소망으로 인해서 중화가 되는 삶이 되어야겠다.
2. 가장 큰 고난과 부활을 이루신 주님이 언제나 나에게 위로와 소망을 주심을 믿고 살아야겠다.
3. 우리의 소망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의지합니다.
4. 환란의 시간도 주님을 생각하며 위로를 받습니다. 물질적으로 채워져서 위로받는 것이 아니라 가치관이 변화하여 위로를 받게 됩니다.
5. 제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의지하며 맞닥뜨리는 모든 고난과 도전들을 감당하게 하시는 예수님과 동행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6. 환란 때 위로해주시고 도와주시는 하나님을 깨달았습니다.
7. 환란 때 항상 도와주시는 하나님이 계심을 알았습니다.
8. 실제의 결과를 주시는 예수님을 의지하고 싶습니다.
9. 하나님을 의지하므로 위로와 소망에 거해야 겠습니다.
10. 어렵고 힘들고 절망스러운 순간이 오더라도 하나님을 의지하고 긍정적으로 삶을 살아낼 수 있게 힘내야 할 것 같습니다.
주소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