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설교] 42눅 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



Loading the player...


Loading the player...


*

 

  

42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_2b

  

 

  

2018. 12. 23. . 주일오후.

  

 

  

*개요:  성탄의 의미

  

[]2:1    그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2:2    이 호적은 구레뇨가 수리아 총독이 되었을 때에 처음 한 것이라

  

[]2:3    모든 사람이 호적하러 각각 고향으로 돌아가매

  

[]2:4    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이므로 갈릴리 나사렛 동네에서 유대를 향하여 베들레헴이라 하는 다윗의 동네로

  

[]2:5    그 약혼한 마리아와 함께 호적하러 올라가니 마리아가 이미 잉태하였더라

  

[]2:6    거기 있을 그 때에 해산할 날이 차서

  

[]2:7    첫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

  

 

  

 

  

우리는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나심을 기념하고 찬양합니다. 그럴 때 예수님은 이 세상에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또한 우리의 그리스도이시며 구세주가 되십니다. 그런데 이렇게 위대하고 영광스럽게 오신 예수님이었지만 그분의 출생은 너무나 이상했습니다. 그분은 출생했을 때 강보에 싸서 구유에 뉘이셨습니다. 아기는 낳아서 엄마 품에 놓이거나 최소한 따뜻한 그 무엇인가에 놓여야만 하는데 예수님은 낳아서 강보에 싸여서 말구유에 뉘이셨습니다. 좀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무 위에 놓여지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이 세상에 오신 구세주의 가장 초라한 모습이었습니다.

  

예수님이 이 세상에 처음 오셨을 때 엄마 품이 아니라 딱딱한 구유그것도 나무로 만들어진 여물통에 뉘이셨다는 것은 그분의 인생의 의미를 보여줍니다. 그분은 평생 나무로 사람들의 필요를 만드는 목수의 아들로 자랐고, 자신이 친히 목수의 일을 하셨으며, 이 세상을 떠날 때에도 바로 그런 나무 위에서 숨을 거두셨습니다. 한 사람이 온전히 자기 자신의 그 무엇을 누리지 못하고 오직 다른 사람을 위해서 평생 살다가 결국에는 다른 사람을 위해서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는 것은 너무나 슬픈 일입니다.

  

또한 한 아기가 태어났는데 어머니의 따뜻한 품 속이 아니고 구유에 뉘여 있다는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일입니다. 또한 그 아기가 나중에 자라 성인이 되어서는 나무 위에 매달려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는 것도 너무나 비통한 일입니다. 이렇게 엄밀히 인간적으로 보면 예수님의 인생은 모든 것이 다 슬프고 안타깝게 괴로운 일이었습니다. 이 모든 일이 이렇게 된 이유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여관에 있을 곳이 없었던 것입니다.

  

“[]2:7  첫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 

  

또한 그렇게 여관에 있을 곳이 없는 곳에 오게 된 것은 로마의 지배를 받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 로마의 황제가 호적을 신고하라고 했고 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면서 숙소가 부족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 모든 불편을 겪게 되었습니다.

  

“[]2:1  그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사실 생각해 보면 이 모든 것이 열악하고 누추하고 부족했던 상황이 바로 예수님의 태어나셨을 때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예수님의 열악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이 모든 것을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면 완전히 달라집니다. 인간적인 관점으로 보면 불쌍할 뿐이지만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았을 때 예수님의 탄생은 그 의미가 전혀 새로운 것이 됩니다바로 예수님이 구유에 놓이신 것은 그전에 천사들이 목자들에게 그렇게 예언했기 때문입니다.

  

“[]2:12             너희가 가서 강보에 싸여 구유에 뉘어 있는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니라 하더니

  

그러므로 예수님의 나심은 온전히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완벽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그 이외에 사관에 머무를 곳이 없는 것이나 로마황제의 명으로 호적을 하기 위해서 나사렛에서 살던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 왔던 것은 모두 베들레헴 출생이라는 성경의 예언을 이루기 위한 온전히 예비되어진 일들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예수님이 마지막에 나무위에 뉘어 죽음을 맞이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모든 구원사역을 마치기 위함이셨고 성경의 예언을 성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십자가 위해서 죽으셨을 때 하셨던 마지막 말씀은 이것이었습니다.

  

“[]19: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이르시되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니 영혼이 떠나가시니라

  

그래서 예수님은 하고자 하셨던 모든 일을 이루신 만족한 죽음을 맞이하셨습니다. 그것이 원래 예수님의 목적이었다는 것이 우리에게 경이롭고 놀라울 뿐이지만 사실 예수님은 그 모든 일을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가운데서 이루셨던 것입니다.

  

예수님의 태어나심이 어쩌면 우리에게는 지극히 무미건조하고 단순하며 평이해 보일지 모르지만 그러나 사실 예수님의 나심은 매우 극적이고 역동적이고 놀랍고 기이한 일이었습니다. 그 속에는 고통과 괴로움과 질고와 역경이 있었습니다. 또한 그 속에는 기쁨과 환희와 감격와 영광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예수님의 나심을 보면서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모든 일의 실제적인 의미를 깨닫습니다. 그것은 결코 그냥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행하시는 일 속에서도 하나님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그 무엇을 행하시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구원 계획 속에서도 우리는 가장 바닥에서부터 올라와서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하나님의 영광을 봅니다. 그것이 바로 주님의 행하셨던 일입니다.

  

 

  

하나님의 행하심은 지금도 동일합니다.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은 우리에게 구원이나 능력이나 영광을 뚝 떨어뜨려 주시는 분이 아닙니다. 아들이시라도 예수님은 모든 고통과 질고와 환난과 어려움을 다 감당하셨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모든 고난을 순종함으로 이기시고 온전히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셨습니다. 우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당면한 모든 고난과 어려움 속에서 주님을 의지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그렇게 주님을 의지하면서 하나님을 깨닫게 만드십니다. 그렇게 깨닫는 하나님은 사람들의 눈에 가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깨닫는 자들에게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과 동행하심은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그것은 바로 가장 힘들고 괴로울 때 주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로 그렇게 우리들을 이끄십니다. 그리고 우리들을 통해서 역사하십니다마침내 하나님은 우리들을 통해서 영광받으십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바로 우리들을 통해서 나타나게 됩니다. 과정은 너무나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그 어려움 속에서 함께 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발견하게 됩니다.

  

“[]9:6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그 아기를 우리에게 주셨다는 것이 바로 하나님 자신을 우리에게 주신 것입니다. 그분은 기묘자, 놀라우신 분이시며모사, 우리의 마음을 아시는 분이시며, 전능하신 하나님, 우리를 창조하신 분이시며, 영존하시는 아버지, 우리를 영원으로 인도하시는 분이시며, 평강의 왕, 우리에게 주님의 지극한 평안을 내려주시는 분이십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아들은 우리가 가장 힘들고 괴롭고 낙심 되고 지칠 때 가장 잘 보여집니다. 우리가 세상의 즐거움과 세상의 환상에 빠져 있을 때에는 보이지 않지만 우리가 세상의 세파와 어려움 속에서 괴로워하고 있을 때 하나님의 은혜가 가장 잘 나타납니다. 주님은 그렇게 우리의 힘들고 어렵고 괴로운 삶 가운데 오셨습니다. 그러한 주님이셨기 때문에 강보에 싸여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가장 괴로운 삶 그 속으로 오시기 위해서 그렇게 구유에 뉘이신 것입니다.

  

 

  

해마다 성탄절을 맞이하지만 가장 기억에 나는 성탄절이 있습니다. 그 기억나는 성탄절은 삶 속에서 가장 힘들고 괴로울 때입니다. 우리들에게는 이런 저런 고민들이 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많은 경주들이 있습니다. 여전히 채워지지 않은 이 삶의 필요들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바로 그럴 때 주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럴 때 그 성탄절의 은혜가 크고 가장 큽니다.

  

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은 바로 이러한 우리의 삶 깊숙이 찾아오십니다아무도 모르는 슬픔에 대해서 아무도 모르는 고통에 대해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찾아오십니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우리에게 오신 예수님은 그렇게 우리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인도하시고 이끌어주시는 우리의 삶의 빛이 되셨습니다.

  

이 세상에 오신 예수님은 우리 모두를 인도하여 주십니다. 그 주님을 믿고 따라갈 때에 우리는 마침내 예수님이 오셨던 곳인 하나님 나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예수님께서 우리의 삶에 오셨고 마침내 우리의 모든 죄과를 지고 죽으셨습니다. 그것은 온전히 우리를 위한 주님의 희생이었습니다. 나무 구유 위에 뉘이고 나무 십자가 위에서 우리 죄를 대신해서 죽으셨던 예수님의 삶이 우리 앞에 시작됩니다. 그 모든 일의 시작이 바로 성탄절입니다우리는 주님이 바로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주님이 애써 인간으로 오셔서 구유에 뉘이시고 우리의 삶에 오셨는데 그 주님을 멀리 해서는 안됩니다. 정말 해야 하는 것은 이 주님을 의지해서 주님이 우리와 같이 계심을 깨닫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에게 주님을 깨닫는 표적입니다. 내가 어려울 때 나와 함께 하셨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의 시간은 지금도 계속 진행됩니다. 이 해가 끝나면 다음 해가 찾아올 것입니다. 이 모든 시간 속에서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구유에 오셨던 것을 기억한다면 우리는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시는 예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분이 우리를 변화시키시며 그분이 우리를 새롭게 하시며 그분이 우리의 모든 죄를 사라지게 하시며 그분이 우리를 의롭게 만들어 주시기를 소망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것이 이미 일어난 예수님의 나심과 죽으심으로 인해 구원을 받은 우리들이 해야할 일입니다.

  

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의 모습은 우리에게 하나의 표적입니다. 그 표적을 붙들고 본체로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그 본체가 바로 우리를 구원하신 그리스도이십니다. 우리가 경배하고 붙드는 예수님입니다. 자신이 가장 힘들 때 나와 함께 하셨던 그 예수님의 표적을 붙들고 그분께 진정한 경배를 드리는 자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에 오시고 우리의 영광을 받으시는 예수님께 영광과 찬송을 드리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98 절기설교
1창50;22-26 모든 것의 끝과 새로운 시작2
20-01-01 0 115
20-01-01 0 115
97 절기설교
43요 1; 9-14 예수님은 왜 세상에 오셨는가2
19-12-25 0 123
19-12-25 0 123
96 절기설교
40마 1; 20-25 임마누엘되신 하나님2
19-12-22 0 149
19-12-22 0 149
95 수련회설교
상담세미나: 하나님의 은혜 발견하기 #2
19-08-04 0 196
19-08-04 0 196
94 수련회설교
상담세미나: 하나님의 은혜 발견하기 #1
19-08-04 0 204
19-08-04 0 204
93 수련회설교
45롬 12; 10-18 성령님의 동행과 충만
19-08-04 0 189
19-08-04 0 189
92 수련회설교
43요 10; 11-16 예수님의 희생과 용서
19-08-04 0 257
19-08-04 0 257
91 수련회설교
45롬 10:14-17 하나님의 계획과 능력
19-08-04 0 179
19-08-04 0 179
90 수련회설교
46고전 15; 9-11 하나님 은혜의 중요성
19-08-04 0 163
19-08-04 0 163
89 행사설교
40마 14; 13-21 예수님을 따라가는 사람들
19-05-26 0 198
19-05-26 0 198
88 절기설교
42눅 23; 37-43 함께 낙원에 있게 된 자2
19-04-14 0 381
19-04-14 0 381
87 절기설교
43눅 2; 41-52 아버지 집에 있는 자녀2_2b
18-12-30 1 423
18-12-30 1 423
86 절기설교
42눅 18; 37-43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18-12-27 1 353
18-12-27 1 353
85 절기설교
40마 2; 9-13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주시는 분
18-12-23 1 505
18-12-23 1 505
절기설교
42눅 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
18-12-23 1 339
18-12-23 1 339
83 절기설교
42눅 1; 45-55 큰 일을 인간에게 행하심2
18-12-15 0 378
18-12-15 0 378
82 수련회설교
54딤전 1; 18-20 선한 싸움과 믿음과 착한 양심
18-08-01 0 637
18-08-01 0 637
81 수련회설교
54딤전 1; 15-17 우리가 복음을 따르는 이유3
18-08-01 0 415
18-08-01 0 415
80 수련회설교
54딤전 1; 9-14 비방자에서 직분자로의 변화2
18-08-01 0 449
18-08-01 0 449
79 수련회설교
54딤전 1; 1-8 주께로부터 오는 것들2
18-08-01 1 407
18-08-01 1 407
78 행사설교
44행 27; 33-38 너희의 구원을 위하는 음식
18-05-27 0 569
18-05-27 0 569
77 외부설교
27단 1; 5-9 뜻을 정하여 자신을 더럽히지 않음
18-03-04 1 546
18-03-04 1 546
76 절기설교
43요16; 28-33 아버지께서 함께 계신다
17-12-30 0 538
17-12-30 0 538
75 절기설교
40마 2; 7-11 별을 보고 아기를 만나다
17-12-24 0 418
17-12-24 0 418
74 예식설교
고 윤성민 집사 입관예배
17-11-08 2 1112
17-11-08 2 1112
73 수련회설교
51골 3; 12-17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옷입은 자들2
17-08-02 1 518
17-08-02 1 518
72 수련회설교
51골 3; 1-6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신 그리스도2
17-08-02 1 515
17-08-02 1 515
71 수련회설교
51골 2; 6-12 우리를 자라나게 하는 것2
17-08-02 0 382
17-08-02 0 382
70 수련회설교
51골 2; 1-5 그리스도를 깨닫게 하려 함이라2
17-08-02 1 315
17-08-02 1 315
69 행사설교
1창 12; 5-9 아브라함을 따라 떠난 사람들2
17-05-29 2 420
17-05-29 2 420
68 절기설교
43요 21; 12-15 세 번째 나타나신 예수님3
17-04-16 5 770
17-04-16 5 770
67 수련회설교
54딤전 6; 10-12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2
17-02-05 19 969
17-02-05 19 969
66 절기설교
6수 22; 21-27 우리가 단을 세운 이유2
17-01-01 10 715
17-01-01 10 715
65 절기설교
42눅 1; 26-38 구원계획으로의 동행2
16-12-18 16 1229
16-12-18 16 1229
64 절기설교
42눅 1; 13-17 주님을 예비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2
16-12-11 18 1482
16-12-11 18 1482
63 절기설교
42눅 1; 1-7 말씀의 목격자되고 일군된 자들2
16-12-04 21 1480
16-12-04 21 1480
62 외부설교
54딤전 6; 11-16 이 명령을 지키는 이유
16-09-25 10 1488
16-09-25 10 1488
61 수련회설교
59약 5; 12-20 믿음의 기도로 주께서 일으키시리라
16-08-04 9 1697
16-08-04 9 1697
60 수련회설교
59약 4; 11-17 주의 뜻으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16-08-04 6 1628
16-08-04 6 1628
59 수련회설교
59약 3:13-18 위로부터 난 지혜를 사모하라
16-08-04 8 1643
16-08-04 8 1643
58 수련회설교
59약 3: 1-12 혀는 작지만 큰 것을 자랑한다
16-08-04 14 1709
16-08-04 14 1709
57 행사설교
43요 6; 8-11 한 아이가 가진 떡과 물고기2
16-05-22 7 1344
16-05-22 7 1344
56 절기설교
빌 3: 10- 14 무엇을 위해 쫓아가는가 (2006송구영신, 예배녹음)
16-05-07 13 1167
16-05-07 13 1167
55 행사설교
오는 것을 보시고(2006새생명 전도축제 예배녹음)
16-05-07 9 926
16-05-07 9 926
54 행사설교
눅22;54~62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날 때
16-05-04 7 1070
16-05-04 7 1070
53 외부설교
43요 21; 4-14 날이 새어갈 때에 나타나시는 예수님(새안양교회)
16-04-01 5 1338
16-04-01 5 1338
52 절기설교
66계 3; 7-13 적은 능력이지만 배반치 않음2
16-01-01 7 1474
16-01-01 7 1474
51 절기설교
66요 1; 9-12 밧모라 하는 섬에 있었더니3
15-12-27 22 2434
15-12-27 22 2434
50 절기설교
40마 2; 9-12 세가지 예물의 의미2
15-12-26 10 1854
15-12-26 10 1854
49 절기설교
42눅 2; 1-14 하늘에서는 영광 땅에서는 평화2 1
15-12-20 23 3682
15-12-20 23 3682
48 수련회설교
46고전 13; 1-7 사랑으로 역사하는 교회의 성도들
15-08-03 12 1718
15-08-03 12 1718
47 수련회설교
46고전 12; 22-31 교회안에서 사람들을 세우시는 하나님
15-08-03 16 1987
15-08-03 16 1987
46 수련회설교
46고전 12; 12-21 많은 지체들이 한몸되게 하신 그리스도
15-08-03 8 1739
15-08-03 8 1739
45 수련회설교
46고전 12; 1-11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하나님의 뜻
15-08-03 9 1783
15-08-03 9 1783
44 절기설교
43요 19;25-27 진정으로 어버이를 섬김2
15-05-11 17 2235
15-05-11 17 2235
43 절기설교
41막 14; 32-42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2
15-03-30 20 2277
15-03-30 20 2277
42 절기설교
1창 29; 15-20 그를 연애하는 까닭에2
15-01-01 8 1527
15-01-01 8 1527
41 행사설교
48갈 1;6-10 갈라디아서 연구
14-08-02 6 1980
14-08-02 6 1980
40 행사설교
48갈 5;7-15 적은 누룩과 사랑의 율법2
14-08-02 9 1470
14-08-02 9 1470
39 행사설교
48갈 4; 4-7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자들2
14-08-02 12 1710
14-08-02 12 1710
목록

chart_1.jpg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