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신앙비전] 45롬 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



Loading the player...


Loading the player...


*

 

  

45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_2f

  

 

  

2019. 4. 28. . 주일오후.

  

 

  

*개요:  신앙비전,

  

[]5:5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아니함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됨이니

  

[]5: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

  

[]5:7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시간이 흘러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그대로 조금의 변화도 없는 것은 우리를 힘들게 만듭니다. 우리가 지난 해에 가지고 있던 문제는 올해에도 여전히 자리잡고 있을 때 우리의 모습은 변하지 않은 상태로 살아가게 됩니다. 지금도 우리는 이런 문제와 씨름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좀 나아졌겠거니 생각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작년에도 문제와 씨름하며 괴로워했는데 지금도 여전히 하나도 변화되지 못한 모습으로 똑같은 분류의 문제를 가지고 고민하며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그런 변화의 한계를 다른 사람에게서 발견합니다. 부모는 조금도 변화되지 않은 자녀를 보며 안타까워합니다. 부부는 서로를 볼 때 예전이나 지금이나 조금도 달라지지 않은 모습때문에 절망합니다. 학교에서 직장에서 오랫동안 봐오는 어떤 사람이 조금도 변화되지 않고 여전히 동일한 모습을 가지고 있음에 낙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말 소망을 가질 수 있을까요? 변화되리라는 소망을 가질 수 있는 것일까요? 현재의 상태는 결코 소망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현재의 상태는 자포자기입니다. 여전히 똑같은 문제를 저지르는 것을 보면서 낙심하고 절망하고 포기해버리게 됩니다. 혹은 절망의 말을 직접 하지는 않지만 은연중에 변화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절망감과 낙심으로 표현됩니다. 더 이상 신경쓰고 싶지도 않고 미련을 가지고 싶지도 않게 됩니다. 그것은 비단 다른 사람들에 대한 것만이 아닙니다. 우리 자신에 대해서도 우리는 낙심하고 절망합니다. 그래서 더 자포자기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는 정말 소망이 없을까요? 우리는 그렇게 절망적으로 낙심한 상태에서 살아야만 하는 것일까요? 우리가 변화시키기를 원했던 사람을 포기하고 우리가 변화되기를 원했던 노력을 이제는 접어야 하는 것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는 가장 소망이 없어 보일 때에도 소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지금은 전혀 가능해 보이지 않을 것 같아도 우리는 가능성을 꿈꿀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에게 약속해주시기 때문입니다. 그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소망이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하십니다. 5절을 읽어봅니다.

  

“[]5:5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아니함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됨이니

  

이러한 소망의 말씀이 우리들에게 전해지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하나님은 많은 사람들에게  친히 찾아오셔서 소망을 주셨습니다. 우리가 절망적인 상황에 놓일 때에 하나님께서 주신 것은 소망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안에서 갖는 소망이, 하나님으로 인해 갖는 소망이 얼마나 유익한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여기에는 단지 그 소망이 이루어진다는 것 이상의 더 큰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바 됨이니’ 이 말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어지기 때문에 그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성령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 마음에 깨닫게 된다는 것입니다. 좀더 쉽게 말하면 소망을 붙들 때에 비로소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 온 마음으로 우리 온 가슴으로 이해하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가지고 창세기 17장에 나타난 아브라함을 주목해 보십시오. 그가 어떻게 믿음을 갖게 되었는가를 생각해 보십시오. 75세에 아들이 있으리라 하셨던 하나님께서 99세에 다시 무려 24년 만에 아들을 약속해 주신 하나님께 그는 불평과 불만을 갖지 않았습니다. 24년 만에 비로소 하나님께서내년이 기한이라고 시간을 정해 주신 것에 대해서 주님을 의심하고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감사하였습니다. 자신을 잊지 않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자신의 간구를 들어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그분의 사랑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자신의 기도를 잊지 않고 들어 주셨던 그분의 변치 않는 사랑을 온 마음으로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조금의 의심도 없이 기쁜 마음으로 온 가족과 함께 할례를 행하고 하나님의 약속을 믿었던 것입니다.

  

소망은 이와 같습니다. 우리가 스스로 갖는 꿈과 희망은, 긍정적인 사고방식은, 낙천적인 인생관은 우리의 인생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으로 인해 갖는 소망은 우리에게 지극히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 소망으로 인해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소망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그 소망을 갖는 자마다 모두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이 마음에 부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하나님의 소망은 왜 생기게 되었을까요?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단지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되기 때문이라는 것은 너무 감상적으로만 그치는 것이 아닐까요? 그래서 매일 된다, 된다, 된다조금만 더 기다려라, 조금만 더 기다려라는 말만 반복하게 된다면 그런 소망은 여전히 우리를 지치게 하지 않을까요? 하나님으로부터 받는 소망의 기원과 가치는 무엇일까요?

  

우리가 하나님께 대해서 소망을 가질 때, 그리고 그 소망에 대해서 부끄럽지 않으리라는 약속을 의지할 때 만약 우리가 좀더 구체적인 기원과 가치가 무엇인지를 알기 원한다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말씀은 바로 그 다음 절입니다. 그런데 이 5,6절이 그냥 함께 지나가고 함께 붙어있기 때문에 이 말씀을 온전히 이해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습니다. 그러나 이 속에는 정말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5: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 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우리는 하나님의 약속에 대해서 가치가 있는 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 약속에 대해서 아무런 자격이 없습니다. 그 약속의 소망에 대해서 우리는 절대적으로 당연한 계약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 미약하고 연약한 자일 뿐입니다. 부족하고 불성실한 계약자일 뿐입니다.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우리는 그 약속에 흔들리며 약속의 파기에 가까운 행동을 하지만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그 모든 신실하심으로 약속을 지키십니다. 그래서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죽으셨습니다. 우리의 모든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약속을 지키신 것입니다. 그래서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경건치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모든 불경건한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모든 부족한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모든 변화되지 않고, 또한 변화되려고도 하지 않는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그들 자신은 거부했지만 그리스도는 그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왜 그러셨을까요? 그들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변화되지 않은 그 상태라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연약하더라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은 너무나 커서 그 사랑의 대상이 아무리 보잘것 없고 불성실하며 연약하고 악하더라도 사랑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모든 소망의 이유이자 가치입니다.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그것이 언젠가 이루어지기 때문이 아닙니다. 또는 언젠가 이루어질 아주 구체적인 기미가 보일 때 혹은 언젠가 정말로 이루어질 때에는 그제서야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기 때문도 아닙니다.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애초에 그런 소망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소망이 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께서는 애초에 연약한 자를 위해, 경건치 않은 자를 위해서 죽으셨기 때문입니다. 소망을 받을 수 없는 자에게 소망을 주셨고 소망을 기대할 수 조차 없는 형편없는 자들을 위해 소망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그것이 언젠가 놀라운 방법으로 이루어지는 것보다도 더 놀라운 것은 소망 자체가 존재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소망은 결코 우리를 부끄럽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자격이 없는 우리에게 하나님이 소망을 주셨습니다. 소망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그 소망을 붙들면서 그 오랜 시간을 살아왔는데 그렇게 살아오면서 우리는 하나님을 붙들며 살아왔기 때문에 그 소망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그 소망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습니다.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어떤 소망을 주실 때 그때는 어떤 절망 가운데 있을 때입니다. 어떤 문제가 우리를 괴롭힐 때입니다. 그때 하나님은 소망을 주십니다. 우리는 그 소망이 정말 이루어지는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만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주시는 소망의 진정한 유익은 이루어지느냐 이루어지지 않느냐가 아닙니다. 그 소망은 붙드는 자에게 믿는 자에게 따르는 자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합니다. 그 증거가 바로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모든 일을 행해 주시는 분입니다.

  

“[]5:7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그래서 우리를 위해 생명을 버리셨습니다. 또한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은 우리가 그런 사랑을 받기에 합당하지 않을 때에 우리를 위해 죽으신 것입니다. 그만큼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소망을 받았다는 사실은 우리가 절망하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소망을 붙들었다는 사실은 하나님과 함께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일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그런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셨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소망을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한 일입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를 그리스도인되게 만드는 모습입니다. 우리는 바로 그리스도의 우리에 대한 사랑을 받은 자들입니다.

  

 

  

이제 이 사랑을 가지고 다시 우리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바라보십시오.  여전히 우리는 그 문제 속에서 우리 자신이 변화되기를 바라고 다른 사람이 변화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길 기다리다 지쳐 포기할 즈음에 절망할 때에 하나님이 새로운 소망을 주십니다. 그렇다면 그 소망을 붙드십시오. 그 소망을 버리지 않는 한 결코 하나님은 여러분을 부끄럽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 소망을 붙드는 한 여러분은 하나님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 소망을 믿는 한 여러분을 위해 그리스도께서는 오늘도 십자가에 달려 우리를 위해 피를 흘리실 것입니다.

  

포기하지 말고 다시 소망을 갖는 여러분 되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이 고민하는 그 문제가 바로 여러분에게 주신 하나님의 유산임을 믿으시길 바랍니다. 그 문제와 씨름하며 하나님께 나아갈 때 진정한 아버지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신 성령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지금도 여전히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을 의지하며 그 문제가 더욱 좋은 방향으로 변화되어지기를 위해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힘써 붙드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566 1성경비전
45롬 1; 24-32 선과 악을 심판하시는 하나님2
20-09-20 0 23
20-09-20 0 23
565 1성경비전
45롬 1; 18-23 하나님의 능력과 신성을 깨달아야 하는 이유5
20-09-13 0 39
20-09-13 0 39
564 1성경비전
45롬1; 16-19 성도는 무엇으로 살아날 수 있는가3
20-09-06 1 40
20-09-06 1 40
563 4신앙비전
11왕상17; 17-21 과거의 죄를 생각나게 하시려는 것인가2
20-08-30 2 40
20-08-30 2 40
562 4신앙비전
44행 17; 22-27 삶 속에서 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2
20-08-23 0 47
20-08-23 0 47
561 4신앙비전
44행 11; 12-18 내가 하나님을 막을 수 있는가2
20-08-16 0 47
20-08-16 0 47
560 4신앙비전
4민14;1-10 하나님과 함께 가지 않은 이스라엘2
20-08-09 0 64
20-08-09 0 64
559 4신앙비전
44행10; 9-16 네가 속되다 하지 말라 하신 하나님2
20-08-02 0 73
20-08-02 0 73
558 3전도비전
44행 2; 36-40 베드로의 유대인들에 대한 전도4
20-07-26 0 58
20-07-26 0 58
557 3전도비전
44행 8; 26-40 어떤 문제를 가지고 있는가2
20-07-19 0 81
20-07-19 0 81
556 3전도비전
44행 17; 22-27 복음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할 수 있을까2
20-07-12 0 96
20-07-12 0 96
555 3전도비전
4민 21; 1-9 하나님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이 무엇인가2
20-07-05 0 85
20-07-05 0 85
554 2상담비전
45롬15;7-14 양선은 그리스도인이 나타내야 하는 모습이다2
20-06-28 0 83
20-06-28 0 83
553 2상담비전
49엡4; 21-32 긍휼은 주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이다2
20-06-21 0 100
20-06-21 0 100
552 2상담비전
59약5; 7-11 인내는 주를 바라며 참는 것이다2
20-06-14 1 87
20-06-14 1 87
551 2상담비전
59약 3;17-18 화평은 관계에서의 화목함을 얻고자 하는 결심이다2
20-06-07 2 123
20-06-07 2 123
550 2상담비전
23사35; 1-10 희락은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붙드는 마음이다2
20-05-31 2 136
20-05-31 2 136
549 1성경비전
45롬 1; 13-17 너희에게 가고자 한 이유2
20-02-16 0 247
20-02-16 0 247
548 1성경비전
45롬 1; 8-12 우리를 견고케 하는 능력3
20-02-09 0 210
20-02-09 0 210
547 1성경비전
45롬 1; 1-7 부르심을 입은 자들의 모습2
20-02-02 0 231
20-02-02 0 231
546 3전도비전
44행 26; 8-15 하나님을 믿지 못하는 이유들2
20-01-19 0 273
20-01-19 0 273
545 3전도비전
44행 17; 16-23 바울이 말하던 새로운 종교2
20-01-12 0 255
20-01-12 0 255
544 3전도비전
42눅10; 10-16 먼지를 털어버리는 이유2
20-01-05 1 234
20-01-05 1 234
543 2상담비전
46고전13; 4-7 하나님의 은혜를 나타내는 사랑2
19-12-29 0 262
19-12-29 0 262
542 2상담비전
23사45; 4-8 계획은 하나님께서 나타내시는 뜻이다2
19-12-15 0 278
19-12-15 0 278
541 2상담비전
23사11; 1-5 마음을 변화시키는 하나님의 지식3
19-12-08 0 294
19-12-08 0 294
540 2상담비전
49엡3; 14-19 충만으로 충만하게 하신다2
19-12-01 0 239
19-12-01 0 239
539 1성경비전
60벧전3; 18-22 성경말씀을 점차 확장해서 해석하기2
19-11-24 0 310
19-11-24 0 310
538 1성경비전
38갈 3; 10-14 극본적 해석을 통한 은혜의 깨달음2
19-11-17 0 299
19-11-17 0 299
537 1성경비전
40마26; 6-16 각 사람의 생각을 통한 성경묵상2
19-11-10 0 308
19-11-10 0 308
536 1성경비전
42눅 15; 1-10 비유를 통해 말씀하신 예수님2
19-11-04 0 310
19-11-04 0 310
535 4신앙비전
11왕상19;3-8 신앙의 힘을 의지하여 도착하다2
19-10-27 0 338
19-10-27 0 338
534 4신앙비전
54딤전 1; 12-16 신앙으로 변화를 이루는 방법2
19-10-20 1 355
19-10-20 1 355
533 4신앙비전
23사28; 1-8 하나님의 가르치심이 필요한 사람들2
19-10-14 0 402
19-10-14 0 402
532 4신앙비전
51골 2;13-15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시고 승리하셨다2
19-10-07 1 481
19-10-07 1 481
531 3전도비전
42눅10; 6-9 평안의 복음을 전하는 자들2
19-09-30 0 313
19-09-30 0 313
530 3전도비전
42눅 10; 1-5 칠십 인을 세우시고 보내심2
19-09-22 0 314
19-09-22 0 314
529 3전도비전
44행2; 42-47 전도사역의 발전과정2
19-09-16 0 301
19-09-16 0 301
528 3전도비전
40마20; 1-7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2
19-09-08 0 298
19-09-08 0 298
527 3전도비전
49엡5; 14-21 성령의 충만을 받아야 할 자들2
19-09-01 1 406
19-09-01 1 406
526 2상담비전
44행 19;9-16 할 일을 보여주시는 하나님의 동행
19-08-25 0 370
19-08-25 0 370
525 2상담비전
42눅 23; 39-43 죄인을 용서해 주시는 예수님의 은혜
19-08-18 1 480
19-08-18 1 480
524 2상담비전
43요 17; 1-3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예수님의 희생
19-08-11 0 408
19-08-11 0 408
523 2상담비전
1창 1; 6-13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능력
19-08-04 0 323
19-08-04 0 323
522 2상담비전
11왕상12; 12-16 지배욕구는 다른 사람들을 통제하려고 한다2
19-07-28 1 434
19-07-28 1 434
521 2상담비전
10삼하17; 1-4 인정욕구는 자신의 존재감에 집착한다2
19-07-21 0 445
19-07-21 0 445
520 2상담비전
9삼상 15; 26-30 존경은 높아지고자 하는 욕구이다2
19-07-14 0 422
19-07-14 0 422
519 2상담비전
55딤후 3; 1-5 쾌락의 욕구는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2
19-07-07 1 458
19-07-07 1 458
518 1성경비전
40마 13; 34-43 비유를 통해서 깨닫게 하신다2
19-06-30 0 354
19-06-30 0 354
517 1성경비전
38갈 3; 15-18 미리 정하신 언약을 따름2
19-06-23 0 459
19-06-23 0 459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