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 42눅 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



Loading the player...


Loading the player...


*

 

  

42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_2b

  

 

  

2018. 12. 23. . 주일오후.

  

 

  

*개요:  성탄의 의미

  

[]2:1    그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2:2    이 호적은 구레뇨가 수리아 총독이 되었을 때에 처음 한 것이라

  

[]2:3    모든 사람이 호적하러 각각 고향으로 돌아가매

  

[]2:4    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이므로 갈릴리 나사렛 동네에서 유대를 향하여 베들레헴이라 하는 다윗의 동네로

  

[]2:5    그 약혼한 마리아와 함께 호적하러 올라가니 마리아가 이미 잉태하였더라

  

[]2:6    거기 있을 그 때에 해산할 날이 차서

  

[]2:7    첫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

  

 

  

 

  

우리는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나심을 기념하고 찬양합니다. 그럴 때 예수님은 이 세상에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또한 우리의 그리스도이시며 구세주가 되십니다. 그런데 이렇게 위대하고 영광스럽게 오신 예수님이었지만 그분의 출생은 너무나 이상했습니다. 그분은 출생했을 때 강보에 싸서 구유에 뉘이셨습니다. 아기는 낳아서 엄마 품에 놓이거나 최소한 따뜻한 그 무엇인가에 놓여야만 하는데 예수님은 낳아서 강보에 싸여서 말구유에 뉘이셨습니다. 좀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무 위에 놓여지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이 세상에 오신 구세주의 가장 초라한 모습이었습니다.

  

예수님이 이 세상에 처음 오셨을 때 엄마 품이 아니라 딱딱한 구유그것도 나무로 만들어진 여물통에 뉘이셨다는 것은 그분의 인생의 의미를 보여줍니다. 그분은 평생 나무로 사람들의 필요를 만드는 목수의 아들로 자랐고, 자신이 친히 목수의 일을 하셨으며, 이 세상을 떠날 때에도 바로 그런 나무 위에서 숨을 거두셨습니다. 한 사람이 온전히 자기 자신의 그 무엇을 누리지 못하고 오직 다른 사람을 위해서 평생 살다가 결국에는 다른 사람을 위해서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는 것은 너무나 슬픈 일입니다.

  

또한 한 아기가 태어났는데 어머니의 따뜻한 품 속이 아니고 구유에 뉘여 있다는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일입니다. 또한 그 아기가 나중에 자라 성인이 되어서는 나무 위에 매달려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는 것도 너무나 비통한 일입니다. 이렇게 엄밀히 인간적으로 보면 예수님의 인생은 모든 것이 다 슬프고 안타깝게 괴로운 일이었습니다. 이 모든 일이 이렇게 된 이유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여관에 있을 곳이 없었던 것입니다.

  

“[]2:7  첫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 

  

또한 그렇게 여관에 있을 곳이 없는 곳에 오게 된 것은 로마의 지배를 받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 로마의 황제가 호적을 신고하라고 했고 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면서 숙소가 부족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 모든 불편을 겪게 되었습니다.

  

“[]2:1  그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사실 생각해 보면 이 모든 것이 열악하고 누추하고 부족했던 상황이 바로 예수님의 태어나셨을 때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예수님의 열악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이 모든 것을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면 완전히 달라집니다. 인간적인 관점으로 보면 불쌍할 뿐이지만 하나님의 관점으로 보았을 때 예수님의 탄생은 그 의미가 전혀 새로운 것이 됩니다바로 예수님이 구유에 놓이신 것은 그전에 천사들이 목자들에게 그렇게 예언했기 때문입니다.

  

“[]2:12             너희가 가서 강보에 싸여 구유에 뉘어 있는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니라 하더니

  

그러므로 예수님의 나심은 온전히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완벽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그 이외에 사관에 머무를 곳이 없는 것이나 로마황제의 명으로 호적을 하기 위해서 나사렛에서 살던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 왔던 것은 모두 베들레헴 출생이라는 성경의 예언을 이루기 위한 온전히 예비되어진 일들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예수님이 마지막에 나무위에 뉘어 죽음을 맞이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모든 구원사역을 마치기 위함이셨고 성경의 예언을 성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십자가 위해서 죽으셨을 때 하셨던 마지막 말씀은 이것이었습니다.

  

“[]19: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이르시되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니 영혼이 떠나가시니라

  

그래서 예수님은 하고자 하셨던 모든 일을 이루신 만족한 죽음을 맞이하셨습니다. 그것이 원래 예수님의 목적이었다는 것이 우리에게 경이롭고 놀라울 뿐이지만 사실 예수님은 그 모든 일을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가운데서 이루셨던 것입니다.

  

예수님의 태어나심이 어쩌면 우리에게는 지극히 무미건조하고 단순하며 평이해 보일지 모르지만 그러나 사실 예수님의 나심은 매우 극적이고 역동적이고 놀랍고 기이한 일이었습니다. 그 속에는 고통과 괴로움과 질고와 역경이 있었습니다. 또한 그 속에는 기쁨과 환희와 감격와 영광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예수님의 나심을 보면서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모든 일의 실제적인 의미를 깨닫습니다. 그것은 결코 그냥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행하시는 일 속에서도 하나님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그 무엇을 행하시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구원 계획 속에서도 우리는 가장 바닥에서부터 올라와서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하나님의 영광을 봅니다. 그것이 바로 주님의 행하셨던 일입니다.

  

 

  

하나님의 행하심은 지금도 동일합니다.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은 우리에게 구원이나 능력이나 영광을 뚝 떨어뜨려 주시는 분이 아닙니다. 아들이시라도 예수님은 모든 고통과 질고와 환난과 어려움을 다 감당하셨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모든 고난을 순종함으로 이기시고 온전히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셨습니다. 우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당면한 모든 고난과 어려움 속에서 주님을 의지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그렇게 주님을 의지하면서 하나님을 깨닫게 만드십니다. 그렇게 깨닫는 하나님은 사람들의 눈에 가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깨닫는 자들에게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과 동행하심은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그것은 바로 가장 힘들고 괴로울 때 주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로 그렇게 우리들을 이끄십니다. 그리고 우리들을 통해서 역사하십니다마침내 하나님은 우리들을 통해서 영광받으십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바로 우리들을 통해서 나타나게 됩니다. 과정은 너무나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그 어려움 속에서 함께 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발견하게 됩니다.

  

“[]9:6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그 아기를 우리에게 주셨다는 것이 바로 하나님 자신을 우리에게 주신 것입니다. 그분은 기묘자, 놀라우신 분이시며모사, 우리의 마음을 아시는 분이시며, 전능하신 하나님, 우리를 창조하신 분이시며, 영존하시는 아버지, 우리를 영원으로 인도하시는 분이시며, 평강의 왕, 우리에게 주님의 지극한 평안을 내려주시는 분이십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아들은 우리가 가장 힘들고 괴롭고 낙심 되고 지칠 때 가장 잘 보여집니다. 우리가 세상의 즐거움과 세상의 환상에 빠져 있을 때에는 보이지 않지만 우리가 세상의 세파와 어려움 속에서 괴로워하고 있을 때 하나님의 은혜가 가장 잘 나타납니다. 주님은 그렇게 우리의 힘들고 어렵고 괴로운 삶 가운데 오셨습니다. 그러한 주님이셨기 때문에 강보에 싸여 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가장 괴로운 삶 그 속으로 오시기 위해서 그렇게 구유에 뉘이신 것입니다.

  

 

  

해마다 성탄절을 맞이하지만 가장 기억에 나는 성탄절이 있습니다. 그 기억나는 성탄절은 삶 속에서 가장 힘들고 괴로울 때입니다. 우리들에게는 이런 저런 고민들이 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많은 경주들이 있습니다. 여전히 채워지지 않은 이 삶의 필요들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바로 그럴 때 주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럴 때 그 성탄절의 은혜가 크고 가장 큽니다.

  

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은 바로 이러한 우리의 삶 깊숙이 찾아오십니다아무도 모르는 슬픔에 대해서 아무도 모르는 고통에 대해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찾아오십니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우리에게 오신 예수님은 그렇게 우리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인도하시고 이끌어주시는 우리의 삶의 빛이 되셨습니다.

  

이 세상에 오신 예수님은 우리 모두를 인도하여 주십니다. 그 주님을 믿고 따라갈 때에 우리는 마침내 예수님이 오셨던 곳인 하나님 나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예수님께서 우리의 삶에 오셨고 마침내 우리의 모든 죄과를 지고 죽으셨습니다. 그것은 온전히 우리를 위한 주님의 희생이었습니다. 나무 구유 위에 뉘이고 나무 십자가 위에서 우리 죄를 대신해서 죽으셨던 예수님의 삶이 우리 앞에 시작됩니다. 그 모든 일의 시작이 바로 성탄절입니다우리는 주님이 바로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주님이 애써 인간으로 오셔서 구유에 뉘이시고 우리의 삶에 오셨는데 그 주님을 멀리 해서는 안됩니다. 정말 해야 하는 것은 이 주님을 의지해서 주님이 우리와 같이 계심을 깨닫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에게 주님을 깨닫는 표적입니다. 내가 어려울 때 나와 함께 하셨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의 시간은 지금도 계속 진행됩니다. 이 해가 끝나면 다음 해가 찾아올 것입니다. 이 모든 시간 속에서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구유에 오셨던 것을 기억한다면 우리는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시는 예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분이 우리를 변화시키시며 그분이 우리를 새롭게 하시며 그분이 우리의 모든 죄를 사라지게 하시며 그분이 우리를 의롭게 만들어 주시기를 소망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것이 이미 일어난 예수님의 나심과 죽으심으로 인해 구원을 받은 우리들이 해야할 일입니다.

  

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의 모습은 우리에게 하나의 표적입니다. 그 표적을 붙들고 본체로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그 본체가 바로 우리를 구원하신 그리스도이십니다. 우리가 경배하고 붙드는 예수님입니다. 자신이 가장 힘들 때 나와 함께 하셨던 그 예수님의 표적을 붙들고 그분께 진정한 경배를 드리는 자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에 오시고 우리의 영광을 받으시는 예수님께 영광과 찬송을 드리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550 1성경비전
40마26; 6-16 각 사람의 생각을 통한 성경묵상2
19-11-10 0 13
19-11-10 0 13
549 1성경비전
42눅 15; 1-10 비유를 통해 말씀하신 예수님2
19-11-04 0 20
19-11-04 0 20
548 4신앙비전
11왕상19;3-8 신앙의 힘을 의지하여 도착하다2
19-10-27 0 32
19-10-27 0 32
547 4신앙비전
54딤전 1; 12-16 신앙으로 변화를 이루는 방법2
19-10-20 0 45
19-10-20 0 45
546 4신앙비전
23사28; 1-8 하나님의 가르치심이 필요한 사람들2
19-10-14 0 78
19-10-14 0 78
545 4신앙비전
51골 2;13-15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시고 승리하셨다2
19-10-07 0 83
19-10-07 0 83
544 3전도비전
42눅10; 6-9 평안의 복음을 전하는 자들2
19-09-30 0 85
19-09-30 0 85
543 3전도비전
42눅 10; 1-5 칠십 인을 세우시고 보내심2
19-09-22 0 94
19-09-22 0 94
542 3전도비전
44행2; 42-47 전도사역의 발전과정2
19-09-16 0 98
19-09-16 0 98
541 3전도비전
40마20; 1-7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2
19-09-08 0 96
19-09-08 0 96
540 3전도비전
49엡5; 14-21 성령의 충만을 받아야 할 자들2
19-09-01 0 114
19-09-01 0 114
539 2상담비전
44행 19;9-16 할 일을 보여주시는 하나님의 동행
19-08-25 0 101
19-08-25 0 101
538 2상담비전
42눅 23; 39-43 죄인을 용서해 주시는 예수님의 은혜
19-08-18 0 115
19-08-18 0 115
537 2상담비전
43요 17; 1-3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예수님의 희생
19-08-11 0 108
19-08-11 0 108
536 2상담비전
1창 1; 6-13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능력
19-08-04 0 82
19-08-04 0 82
535 2상담비전
11왕상12; 12-16 지배욕구는 다른 사람들을 통제하려고 한다2
19-07-28 0 109
19-07-28 0 109
534 2상담비전
10삼하17; 1-4 인정욕구는 자신의 존재감에 집착한다2
19-07-21 0 122
19-07-21 0 122
533 2상담비전
9삼상 15; 26-30 존경은 높아지고자 하는 욕구이다2
19-07-14 0 135
19-07-14 0 135
532 2상담비전
55딤후 3; 1-5 쾌락의 욕구는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2
19-07-07 1 121
19-07-07 1 121
531 1성경비전
40마 13; 34-43 비유를 통해서 깨닫게 하신다2
19-06-30 0 90
19-06-30 0 90
530 1성경비전
38갈 3; 15-18 미리 정하신 언약을 따름2
19-06-23 0 107
19-06-23 0 107
529 1성경비전
38갈 3; 10-14 저주에서 축복으로 가는 길2
19-06-16 0 113
19-06-16 0 113
528 1성경비전
60벧전 3; 18-22 성경구절에 표현에 집중하라2
19-06-10 0 122
19-06-10 0 122
527 1성경비전
40마 26; 6-16 다양한 관점의 생각으로 묵상하라2
19-06-03 0 117
19-06-03 0 117
526 1성경비전
42눅 15; 1-10 예수님께서 비유로 이르심2
19-05-12 0 161
19-05-12 0 161
525 1성경비전
23사 59; 11-21 하나님의 말씀이 떠나지 않음2
19-05-05 0 166
19-05-05 0 166
524 4신앙비전
45롬 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
19-04-28 1 198
19-04-28 1 198
523 4신앙비전
43요 11; 33-40 우리를 사랑하셨기에 눈물을 흘리신다2
19-04-21 0 167
19-04-21 0 167
522 절기
42눅 23; 37-43 함께 낙원에 있게 된 자2
19-04-14 0 177
19-04-14 0 177
521 4신앙비전
11왕상 17; 17-24 죄를 생각나게 하시는가2
19-04-07 1 183
19-04-07 1 183
520 3전도비전
44행 13; 13-23 말할 기회가 있을 때 말하라2
19-03-31 1 198
19-03-31 1 198
519 3전도비전
44행 13; 1-5 하나님이 불러 시키시는 일2
19-03-24 0 184
19-03-24 0 184
518 3전도비전
1창 2; 15-18 하나님께서 하지 말라고 하신 것2
19-03-17 0 237
19-03-17 0 237
517 3전도비전
42눅 15; 25-32 집에 들어가기를 거부하는 큰아들2
19-03-10 0 191
19-03-10 0 191
516 3전도비전
44행 16; 29-34 예수님은 세상이 구원을 얻기를 원하신다2
19-03-03 0 224
19-03-03 0 224
515 2상담비전
20잠 6; 1-11 의지를 잠들게 하는 편안의 욕구2
19-02-24 0 203
19-02-24 0 203
514 2상담비전
59약 4; 1-8 끊임없이 채우고자 하는 유익의 욕구2
19-02-17 0 237
19-02-17 0 237
513 2상담비전
10삼하 13; 12-20 수치심은 타인을 의식할 때 생겨난다2
19-02-10 1 296
19-02-10 1 296
512 2상담비전
10삼하 24; 10-14 죄책감은 자신의 죄를 후회하는 마음이다2
19-02-02 0 238
19-02-02 0 238
511 4신앙비전
44행 17; 22-27 가까이 계신 하나님을 찾는 신앙2
19-01-26 0 230
19-01-26 0 230
510 4신앙비전
44행 15;1-11 하나님을 시험하지 않는 신앙2
19-01-19 1 465
19-01-19 1 465
509 4신앙비전
44행 11; 12-18 하나님을 막을 수 없음2
19-01-12 0 227
19-01-12 0 227
508 4신앙비전
44행 10; 36-46 말씀들을 때 성령이 내려오심2
19-01-05 0 252
19-01-05 0 252
507 절기
43눅 2; 41-52 아버지 집에 있는 자녀2_2b
18-12-30 1 269
18-12-30 1 269
절기
42눅 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
18-12-23 1 216
18-12-23 1 216
505 절기
42눅 1; 45-55 큰 일을 인간에게 행하심2
18-12-15 0 258
18-12-15 0 258
504 1성경비전
43요 1; 32-39 성령이 예수님을 증거하여 주심2
18-12-08 1 308
18-12-08 1 308
503 1성경비전
43요 1; 1-8 빛으로 온 사람과 빛을 증거하는 사람2
18-12-01 0 309
18-12-01 0 309
502 2상담비전
1창 3; 8-13 다른 대상을 의식하는 마음인 두려움2
18-11-21 0 412
18-11-21 0 412
501 2상담비전
11왕상 19; 1-10 절망은 스스로 무너지는 마음이다2
18-11-17 0 330
18-11-17 0 330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