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신앙비전] 45롬 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



Loading the player...


Loading the player...


*

 

  

45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_2f

  

 

  

2019. 4. 28. . 주일오후.

  

 

  

*개요:  신앙비전,

  

[]5:5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아니함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됨이니

  

[]5: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

  

[]5:7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시간이 흘러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그대로 조금의 변화도 없는 것은 우리를 힘들게 만듭니다. 우리가 지난 해에 가지고 있던 문제는 올해에도 여전히 자리잡고 있을 때 우리의 모습은 변하지 않은 상태로 살아가게 됩니다. 지금도 우리는 이런 문제와 씨름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좀 나아졌겠거니 생각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작년에도 문제와 씨름하며 괴로워했는데 지금도 여전히 하나도 변화되지 못한 모습으로 똑같은 분류의 문제를 가지고 고민하며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그런 변화의 한계를 다른 사람에게서 발견합니다. 부모는 조금도 변화되지 않은 자녀를 보며 안타까워합니다. 부부는 서로를 볼 때 예전이나 지금이나 조금도 달라지지 않은 모습때문에 절망합니다. 학교에서 직장에서 오랫동안 봐오는 어떤 사람이 조금도 변화되지 않고 여전히 동일한 모습을 가지고 있음에 낙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말 소망을 가질 수 있을까요? 변화되리라는 소망을 가질 수 있는 것일까요? 현재의 상태는 결코 소망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현재의 상태는 자포자기입니다. 여전히 똑같은 문제를 저지르는 것을 보면서 낙심하고 절망하고 포기해버리게 됩니다. 혹은 절망의 말을 직접 하지는 않지만 은연중에 변화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절망감과 낙심으로 표현됩니다. 더 이상 신경쓰고 싶지도 않고 미련을 가지고 싶지도 않게 됩니다. 그것은 비단 다른 사람들에 대한 것만이 아닙니다. 우리 자신에 대해서도 우리는 낙심하고 절망합니다. 그래서 더 자포자기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는 정말 소망이 없을까요? 우리는 그렇게 절망적으로 낙심한 상태에서 살아야만 하는 것일까요? 우리가 변화시키기를 원했던 사람을 포기하고 우리가 변화되기를 원했던 노력을 이제는 접어야 하는 것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는 가장 소망이 없어 보일 때에도 소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지금은 전혀 가능해 보이지 않을 것 같아도 우리는 가능성을 꿈꿀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에게 약속해주시기 때문입니다. 그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소망이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하십니다. 5절을 읽어봅니다.

  

“[]5:5  소망이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아니함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됨이니

  

이러한 소망의 말씀이 우리들에게 전해지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하나님은 많은 사람들에게  친히 찾아오셔서 소망을 주셨습니다. 우리가 절망적인 상황에 놓일 때에 하나님께서 주신 것은 소망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안에서 갖는 소망이, 하나님으로 인해 갖는 소망이 얼마나 유익한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여기에는 단지 그 소망이 이루어진다는 것 이상의 더 큰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바 됨이니’ 이 말은 우리에게 주신 성령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어지기 때문에 그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성령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 마음에 깨닫게 된다는 것입니다. 좀더 쉽게 말하면 소망을 붙들 때에 비로소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 온 마음으로 우리 온 가슴으로 이해하게 된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가지고 창세기 17장에 나타난 아브라함을 주목해 보십시오. 그가 어떻게 믿음을 갖게 되었는가를 생각해 보십시오. 75세에 아들이 있으리라 하셨던 하나님께서 99세에 다시 무려 24년 만에 아들을 약속해 주신 하나님께 그는 불평과 불만을 갖지 않았습니다. 24년 만에 비로소 하나님께서내년이 기한이라고 시간을 정해 주신 것에 대해서 주님을 의심하고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감사하였습니다. 자신을 잊지 않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자신의 간구를 들어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그분의 사랑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자신의 기도를 잊지 않고 들어 주셨던 그분의 변치 않는 사랑을 온 마음으로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조금의 의심도 없이 기쁜 마음으로 온 가족과 함께 할례를 행하고 하나님의 약속을 믿었던 것입니다.

  

소망은 이와 같습니다. 우리가 스스로 갖는 꿈과 희망은, 긍정적인 사고방식은, 낙천적인 인생관은 우리의 인생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으로 인해 갖는 소망은 우리에게 지극히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 소망으로 인해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소망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그 소망을 갖는 자마다 모두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이 마음에 부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하나님의 소망은 왜 생기게 되었을까요?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단지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되기 때문이라는 것은 너무 감상적으로만 그치는 것이 아닐까요? 그래서 매일 된다, 된다, 된다조금만 더 기다려라, 조금만 더 기다려라는 말만 반복하게 된다면 그런 소망은 여전히 우리를 지치게 하지 않을까요? 하나님으로부터 받는 소망의 기원과 가치는 무엇일까요?

  

우리가 하나님께 대해서 소망을 가질 때, 그리고 그 소망에 대해서 부끄럽지 않으리라는 약속을 의지할 때 만약 우리가 좀더 구체적인 기원과 가치가 무엇인지를 알기 원한다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말씀은 바로 그 다음 절입니다. 그런데 이 5,6절이 그냥 함께 지나가고 함께 붙어있기 때문에 이 말씀을 온전히 이해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습니다. 그러나 이 속에는 정말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5: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 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우리는 하나님의 약속에 대해서 가치가 있는 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 약속에 대해서 아무런 자격이 없습니다. 그 약속의 소망에 대해서 우리는 절대적으로 당연한 계약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 미약하고 연약한 자일 뿐입니다. 부족하고 불성실한 계약자일 뿐입니다.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우리는 그 약속에 흔들리며 약속의 파기에 가까운 행동을 하지만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그 모든 신실하심으로 약속을 지키십니다. 그래서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죽으셨습니다. 우리의 모든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약속을 지키신 것입니다. 그래서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경건치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도다모든 불경건한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모든 부족한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모든 변화되지 않고, 또한 변화되려고도 하지 않는 자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그들 자신은 거부했지만 그리스도는 그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왜 그러셨을까요? 그들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변화되지 않은 그 상태라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연약하더라도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은 너무나 커서 그 사랑의 대상이 아무리 보잘것 없고 불성실하며 연약하고 악하더라도 사랑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모든 소망의 이유이자 가치입니다.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그것이 언젠가 이루어지기 때문이 아닙니다. 또는 언젠가 이루어질 아주 구체적인 기미가 보일 때 혹은 언젠가 정말로 이루어질 때에는 그제서야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기 때문도 아닙니다. 소망이 부끄럽지 않은 이유는 애초에 그런 소망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소망이 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게 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께서는 애초에 연약한 자를 위해, 경건치 않은 자를 위해서 죽으셨기 때문입니다. 소망을 받을 수 없는 자에게 소망을 주셨고 소망을 기대할 수 조차 없는 형편없는 자들을 위해 소망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그것이 언젠가 놀라운 방법으로 이루어지는 것보다도 더 놀라운 것은 소망 자체가 존재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소망은 결코 우리를 부끄럽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자격이 없는 우리에게 하나님이 소망을 주셨습니다. 소망을 주신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그 소망을 붙들면서 그 오랜 시간을 살아왔는데 그렇게 살아오면서 우리는 하나님을 붙들며 살아왔기 때문에 그 소망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그 소망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습니다.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어떤 소망을 주실 때 그때는 어떤 절망 가운데 있을 때입니다. 어떤 문제가 우리를 괴롭힐 때입니다. 그때 하나님은 소망을 주십니다. 우리는 그 소망이 정말 이루어지는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만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주시는 소망의 진정한 유익은 이루어지느냐 이루어지지 않느냐가 아닙니다. 그 소망은 붙드는 자에게 믿는 자에게 따르는 자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합니다. 그 증거가 바로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모든 일을 행해 주시는 분입니다.

  

“[]5:7  의인을 위하여 죽는 자가 쉽지 않고 선인을 위하여 용감히 죽는 자가 혹 있거니와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그래서 우리를 위해 생명을 버리셨습니다. 또한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은 우리가 그런 사랑을 받기에 합당하지 않을 때에 우리를 위해 죽으신 것입니다. 그만큼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소망을 받았다는 사실은 우리가 절망하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소망을 붙들었다는 사실은 하나님과 함께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일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그런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셨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소망을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한 일입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를 그리스도인되게 만드는 모습입니다. 우리는 바로 그리스도의 우리에 대한 사랑을 받은 자들입니다.

  

 

  

이제 이 사랑을 가지고 다시 우리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바라보십시오.  여전히 우리는 그 문제 속에서 우리 자신이 변화되기를 바라고 다른 사람이 변화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길 기다리다 지쳐 포기할 즈음에 절망할 때에 하나님이 새로운 소망을 주십니다. 그렇다면 그 소망을 붙드십시오. 그 소망을 버리지 않는 한 결코 하나님은 여러분을 부끄럽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 소망을 붙드는 한 여러분은 하나님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 소망을 믿는 한 여러분을 위해 그리스도께서는 오늘도 십자가에 달려 우리를 위해 피를 흘리실 것입니다.

  

포기하지 말고 다시 소망을 갖는 여러분 되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이 고민하는 그 문제가 바로 여러분에게 주신 하나님의 유산임을 믿으시길 바랍니다. 그 문제와 씨름하며 하나님께 나아갈 때 진정한 아버지 하나님의 사랑을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신 성령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지금도 여전히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을 의지하며 그 문제가 더욱 좋은 방향으로 변화되어지기를 위해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힘써 붙드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533 1상담비전
9삼상 15; 26-30 존경은 높아지고자 하는 욕구이다2
19-07-14 0 8
19-07-14 0 8
532 1상담비전
55딤후 3; 1-5 쾌락의 욕구는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2
19-07-07 0 16
19-07-07 0 16
531 4성경비전
40마 13; 34-43 비유를 통해서 깨닫게 하신다2
19-06-30 0 14
19-06-30 0 14
530 4성경비전
38갈 3; 15-18 미리 정하신 언약을 따름2
19-06-23 0 22
19-06-23 0 22
529 4성경비전
38갈 3; 10-14 저주에서 축복으로 가는 길2
19-06-16 0 27
19-06-16 0 27
528 4성경비전
60벧전 3; 18-22 성경구절에 표현에 집중하라2
19-06-10 0 33
19-06-10 0 33
527 4성경비전
40마 26; 6-16 다양한 관점의 생각으로 묵상하라2
19-06-03 0 32
19-06-03 0 32
526 4성경비전
42눅 15; 1-10 예수님께서 비유로 이르심2
19-05-12 0 56
19-05-12 0 56
525 4성경비전
23사 59; 11-21 하나님의 말씀이 떠나지 않음2
19-05-05 0 70
19-05-05 0 70
3신앙비전
45롬 5; 5-8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2
19-04-28 0 90
19-04-28 0 90
523 3신앙비전
43요 11; 33-40 우리를 사랑하셨기에 눈물을 흘리신다2
19-04-21 0 80
19-04-21 0 80
522 절기
42눅 23; 37-43 함께 낙원에 있게 된 자2
19-04-14 0 87
19-04-14 0 87
521 3신앙비전
11왕상 17; 17-24 죄를 생각나게 하시는가2
19-04-07 1 98
19-04-07 1 98
520 2전도비전
44행 13; 13-23 말할 기회가 있을 때 말하라2
19-03-31 1 120
19-03-31 1 120
519 2전도비전
44행 13; 1-5 하나님이 불러 시키시는 일2
19-03-24 0 114
19-03-24 0 114
518 2전도비전
1창 2; 15-18 하나님께서 하지 말라고 하신 것2
19-03-17 0 156
19-03-17 0 156
517 2전도비전
42눅 15; 25-32 집에 들어가기를 거부하는 큰아들2
19-03-10 0 114
19-03-10 0 114
516 2전도비전
44행 16; 29-34 예수님은 세상이 구원을 얻기를 원하신다2
19-03-03 0 146
19-03-03 0 146
515 1상담비전
20잠 6; 1-11 의지를 잠들게 하는 편안의 욕구2
19-02-24 0 135
19-02-24 0 135
514 1상담비전
59약 4; 1-8 끊임없이 채우고자 하는 유익의 욕구2
19-02-17 0 151
19-02-17 0 151
513 1상담비전
10삼하 13; 12-20 수치심은 타인을 의식할 때 생겨난다2
19-02-10 0 161
19-02-10 0 161
512 1상담비전
10삼하 24; 10-14 죄책감은 자신의 죄를 후회하는 마음이다2
19-02-02 0 154
19-02-02 0 154
511 3신앙비전
44행 17; 22-27 가까이 계신 하나님을 찾는 신앙2
19-01-26 0 160
19-01-26 0 160
510 3신앙비전
44행 15;1-11 하나님을 시험하지 않는 신앙2
19-01-19 0 138
19-01-19 0 138
509 3신앙비전
44행 11; 12-18 하나님을 막을 수 없음2
19-01-12 0 136
19-01-12 0 136
508 3신앙비전
44행 10; 36-46 말씀들을 때 성령이 내려오심2
19-01-05 0 177
19-01-05 0 177
507 절기
43눅 2; 41-52 아버지 집에 있는 자녀2_2b
18-12-30 0 179
18-12-30 0 179
506 절기
42눅 2; 1-7 구유에 뉘이신 예수님2
18-12-23 0 146
18-12-23 0 146
505 절기
42눅 1; 45-55 큰 일을 인간에게 행하심2
18-12-15 0 174
18-12-15 0 174
504 4성경비전
43요 1; 32-39 성령이 예수님을 증거하여 주심2
18-12-08 1 228
18-12-08 1 228
503 4성경비전
43요 1; 1-8 빛으로 온 사람과 빛을 증거하는 사람2
18-12-01 0 234
18-12-01 0 234
502 1상담비전
1창 3; 8-13 다른 대상을 의식하는 마음인 두려움2
18-11-21 0 264
18-11-21 0 264
501 1상담비전
11왕상 19; 1-10 절망은 스스로 무너지는 마음이다2
18-11-17 0 256
18-11-17 0 256
500 1상담비전
1창 4; 3-9 화를 내며 폭발하는 분노의 감정2
18-11-09 1 245
18-11-09 1 245
499 1상담비전
10삼하 13; 15-19 싫어하고 멀어지려는 마음2
18-11-04 0 226
18-11-04 0 226
498 3신앙비전
4민 14; 1-10 이스라엘은 왜 따라가지 않았는가2_2f
18-10-28 0 222
18-10-28 0 222
497 3신앙비전
44행 10; 17-23 의심치 말고 함께 가라2
18-10-21 0 175
18-10-21 0 175
496 3신앙비전
51골 2; 12-15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시고 승리하심2
18-10-14 0 249
18-10-14 0 249
495 2전도비전
43요 3; 13-18 하나님은 세상이 영생을 얻기를 원하신다2
18-09-30 0 256
18-09-30 0 256
494 2전도비전
40마 19; 16-22 하나님을 믿게 되는 중요한 고비2
18-09-16 0 249
18-09-16 0 249
493 2전도비전
49엡 2; 1-9 구주를 믿음으로 말미암는 구원2
18-09-10 0 233
18-09-10 0 233
492 2전도비전
19시 145; 14-21 자기를 경외하는 자의 소원을 이루심2
18-09-02 0 236
18-09-02 0 236
491 3신앙비전
23사 26; 1-19 주님만 의지하던 자들의 날2
18-08-26 0 273
18-08-26 0 273
490 3신앙비전
40마 27; 27-38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하신 일2
18-08-19 0 311
18-08-19 0 311
489 3신앙비전
45롬 16; 1-7 함께 수고하고 고생한 성도들2
18-08-11 1 245
18-08-11 1 245
488 3신앙비전
44행 4; 32-37 재물을 자기 것이라고 하는 자들이 없음2
18-08-05 0 272
18-08-05 0 272
487 1상담비전
11왕상 12; 6-11 주변 사람들에게 무엇을 말할 것인가2
18-07-29 0 266
18-07-29 0 266
486 1상담비전
40마 4; 1-4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2
18-07-23 0 281
18-07-23 0 281
485 1상담비전
60벧전 1; 5-9 불로 연단하시는 믿음의 성장2
18-07-14 0 315
18-07-14 0 315
484 1상담비전
19시 89; 8-14 우리의 삶을 다스리시는 하나님2
18-07-07 1 272
18-07-07 1 272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