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역일정표*

최근 방문자

928
879
870
818
878
749
807
854
799
141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관리자:활성도| 문자발송]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1성경비전] 60벧전 5; 7-11 염려를 주께 맡겨야 하는 이유2



 

60벧전 5; 7-11 염려를 주께 맡겨야 하는 이유2_2

 

 2013.10.27.주.주일오후.

 

*개요:    1성경, 4복음서신서, 3분석, 5은혜-6결심

 

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8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1)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9    너희는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하라 이는 세상에 있는 너희 형제들도 동일한 고난을 당하는 줄을 앎이니라

10    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간 고난을 받은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2)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11    권력이 세세무궁토록 그에게 있을찌어다 아멘

 

 

 

우리는 염려가 생길 때마다 그 염려에 대한 위로와 권고를 받습니다. 아무도 우리가 그런 염려에 빠지도록 내버려 두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해서든지 그 염려를 풀어버리고 더 이상 걱정하지 않도록 하는 여러 도움을 주려고 합니다. 그러한 도움의 대부분은 전부 오늘 말씀 7절에 나오는 것과 같은 내용입니다.

“벧전5: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여기서의 핵심은 "주님께 맡겨 버리라"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 이유는 분명합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권고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이유가 그로 인한 행동보다 더 중요합니다.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주님께서 우리를 도우시고 이끄시기 때문에 우리는 그 염려를 주님께 다 맡겨 버릴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말이 쉽게 납득되지가 않습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권고하신다는 말이 너무나 피상적으로 들리고 강하게 와닿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맡겨 버리는 것도 그렇게 잘 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계속해서 염려를 가지고 있게 되고 그 염려로 인해서 뼈가 마르고 몸이 축나게 됩니다.

아무래도 단지 주님께서 우리를 권고하시기 때문에 염려를 주님께 맡겨 버리라는 말씀만 가지고는 부족한 것 같습니다. 좀더 강력한 무엇인가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 몸에 있는 질병도 이와 마찬가지인데 아무리 약을 써도 잘 낫지 않는 병이 있습니다. 그럴 때에는 좀더 강력한 약을 써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런 약이 방금 본 7절 이후의 8절의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통해 우리는 염려를 주님께 맡겨버리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5:8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

 

왜 염려를 주께 맡겨버리라고 한 다음에 이런 조금은 심각한 이야기가 나올까요? 중요한 부분은 바로 이것입니다.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같이 두루 다니며]

이 말씀은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같이 우리를 넘어뜨리고 패배하게 만들려고 노리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저를 대적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대적하는 것이 단지 우리 뿐만이 아니고 다른 형제들도 그러한 싸움을 싸우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긴장과 위험스러운 상황이 앞서 보았던 염려를 주께 맡겨버리는 일과 무슨 관계가 있다는 것일까요? 9절입니다.

“5:9 너희는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하라 이는 세상에 있는 너희 형제들도 동일한 고난을 당하는 줄을 앎이니라”

 

이 둘 사이의 관계를 아는 것이 우리에게 필요합니다. 이는 다시 말하면 염려를 주께 맡겨버리지 않으면 실족하게 된다는 경고이기 때문입니다. 그 실족하게 되는 것이 마귀에게 삼켜지는 것이고 그렇게 되지 않으려고 싸우는 것이 주님께 염려를 맡겨 버리는 것입니다.

[너희는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하라]

마귀에게 넘어진다는 것은 믿음이 약해지는 것이며 저를 대적하지 않는 것입니다. 염려를 주께 맡기지 않으니까 계속 괴로워하게 되고 그렇게 괴로워하게 되니까 마땅히 해야 할 일에 소홀하게 되며 그럴 때 미혹이 틈타게 되고 사탄은 그런 기회를 노려서 더욱 실족하게 하며 더욱 문제에 빠져들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걸 알지 못하고 아무런 대응없이 있다가는 사탄의 미혹함에 삼켜지게 되고 맙니다. 맹수들은 어린 동물들의 숨을 끊습니다. 그래야 자기 맘대로 잡아먹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신의 약한 부분을 가장 잘 보호해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을 의지하는 믿음이며 저를 대적하는 방법입니다. 그것이 바로 사탄에게 지지않는 방법입니다.

 

우리는 어쩌면 우리를 염려에서 이끌어낼 줄 더 강력한 보상을 원했던 것 같습니다. 단순히 하나님이 우리를 인도하실 거야, 하나님이 다 책임져 주실 거야로는 만족이 되지 않는 것입니다. 내심 바라고 있던 것은 더 큰 보장과 약속과 뭔가 더 마음을 상쾌하게 해 줄 어떤 댓가였습니다. 그러니 쉽사리 염려를 맡겨 버리라는 말에 끌리지가 않았습니다. 이제 주님께서 주시는 더 확실한 권고의 말씀은 바로 이것입니다. 어서 빨리 염려를 주님께 맡겨버리고 너의 해야할 일에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 사탄이 너를 삼켜버릴 것이다라는 말씀입니다. 그렇게 절망속에 좌절속에 근심속에 계속 괴로워하고 있다가는 다음 기회도 놓쳐버릴 것이고 더 나아가서는 있는 것까지도 잃어버리게 될 것이라는 경고인 것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경고하심을 통해 정신을 바짝 차리게 되고 이렇게 염려만 하고 있어서는 안되겠다는 뼈저린 자아성찰(自我省察)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성찰(省察)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대로 염려를 주께 맡기게 될 수 있습니다. 사실 염려하는 것의 위험함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지금 해야할 싸움과 경계와 대적함도 감당하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탄이 미혹하며 실족하게 할 때에 저항 한번 해보지 못하고 그냥 무너지고 맙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를 살펴보십니다. 우리가 이러한 염려함을 어떻게 처리하는지를 알고자 하십니다. 만약 이런 것도 이겨내지 못한다면 좀더 심각하고 좀더 치열한 신앙의 전투를 어떻게 감당해 낼 수 있을 지 의문스럽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이렇게 작은 염려, 혹은 현재의 염려를 주께 정말 내어 맡길 수 있을 때에 더 큰 염려, 미래의 고민들까지도 주님께 의탁하고 나아갈 수 있습니다. 이제 끝으로 이 모든 인고(忍苦)의 시간들을 통해 주님이 이루고자 하시는 것과 깨닫게 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고 마치려 합니다. 10절입니다.

"5:10 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깐 고난을 받은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우리의 고난은 '잠깐'입니다. 그 동안에 주님은 우리를 온전케 하시고 굳게 하시고 강하게 하시고 믿음의 터를 견고히 하기를 원하십니다.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염려를 감당하지 못하는 것은 온전하지 않고 굳세지 않고 강하지 않고 견고하지 않은 것입니다. 반면에 우리가 염려를 온전히 주께 의탁할 때 우리는 온전케 되며 굳게 되며 강하게 되면 터가 견고하게 됩니다. 우리는 이러한 성숙을 이루어야 할 것입니다. 또 이일을 이루고 우리도 우리가 들어가게 될 영광에 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그 영광은 미래적으로는 성도들이 누리는 하나님 나라의 영광이면서 동시에 현세에서 어려움을 인내한 다음에 누리는 결실의 영광입니다.

 

이러한 영광을 함께 누리고 더욱 성숙하게 되시는 여러분 모두가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Chart_1.jpg
Chart_2.jpg


*성경적 상담설교 챠트*
Chart_1.jpg
Chart_2.jpg
Chart_3.jpg
Chart_4.jpg


상단가기

상담문의
[오시는방법]:지하철 4호선 총신대역 2번출구
7호선 이수역 3번출구 서문여고 후문방향 500m

[스카이프 다운로드]

[ZOOM 다운로드]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