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역일정표*

최근 방문자

690
664
594
586
515
565
632
660
707
17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관리자:활성도| 문자발송]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예화]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신지애의 신앙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신지애(20). 그의 해맑은 미소 뒤에는 남모르는 아픔이 있었습니다.

3일 대회 우승 후 인터뷰에서 “너무 떨려서 하루종일 찬송가를 듣고 성경말씀을 들었다”고 밝혔던 신지애는 아버지를 목회자로 둔 크리스천이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목사인 아버지 신재섭 씨(48)의 권유로 처음 골프채를 잡은 신지애는 2003년 11월 감당하기 힘든 시련을 맞았습니다.

15살인 중학교 3학년 때였습니다. 어머니 나송숙 씨(당시 43세)가 두 동생과 함께 교통사고를 당해 1년동안 병원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어머니는 돌아가셨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두 동생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1년 동안 병원신세를 져야 했고 신지애는 이 기간 병실 한 귀퉁이에 간이침대를 마련해놓고 동생 병간호를 하며 살았습니다.

당시 개척교회에서 사역하던 신 목사의 월급으로는 병원비를 감당할 수 없었고,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결국 집까지 팔아야 했습니다.

감당하기 어려운 시련이었지만 골프에 대한 꿈을 포기할 수 없었던 신지애는 15만원짜리 사글세 방에 살면서 골프를 했습니다.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출전도 포기했습니다. 국가대표는 개인적으로 더할 수 없는 영예지만 프로무대를 선택했습니다. 개인의 영예보다는 가장의 역할이 급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후 신지애는 본격적으로 프로에 뛰어든 2006년 3차례 우승하며 상금왕과 신인왕을 거머쥐었고, 지난 시즌 한시즌 최다인 9차례 우승기록을 세우며 국내 골프 1인자로 등극했습니다.

신앙의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한 신지애는 이제 벌여들인 상금으로 매년 1억원을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신의 것을 내어놓고 있습니다.


Chart_1.jpg
Chart_2.jpg


*성경적 상담설교 챠트*
Chart_1.jpg
Chart_2.jpg
Chart_3.jpg
Chart_4.jpg

상단가기

상담문의
[오시는방법]:지하철 4호선 총신대역 2번출구
7호선 이수역 3번출구 서문여고 후문방향 500m

[스카이프 다운로드]

[ZOOM 다운로드]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