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예배를 드리다가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찬양을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기도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성경을 읽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설교준비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설교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심방을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안수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수련회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봉사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전도를 하다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눈물을 흘려보셨다니, 제 마음이 어떤지 아실 겁니다.

참 이상하지요, 그렇게 눈물이 나게 되다니.

참 신기하지요, 눈물을 흘리면서도 기뻐하게 되다니.

참 감사하지요, 내 감정이 아직도 살아있다니.     



누군가가 깊이 있던 무엇인가를 건드렸나 봅니다.     

메마른 땅에 은혜의 단비가 내렸나 봅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7
보고 싶은 사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4-25 0 43
86
세계의 기원이 우연인가 필연인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1 252
85
인생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이 있으세요?(전도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7 2 230
84
삶의 끝이 소멸과 허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1 2 246
83
백내장 수술을 마치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3 7 622
82
하나님 나라에 가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9-03 4 978
81
나가기 싫은 전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5-25 10 1393
80
신앙의 활주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4-17 3 1103
79
고난주간 그 이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3 811
78
지킬박사와 하이드성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3 761
77
당신이 교회에 다니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8 990
76
하나님 나라를 이 세상에서 사용하는 방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07 4 1215
75
문제없는 인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6 1456
74
쓸쓸히 예배드리는 즐거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5 1711
73
주의 뜻을 알고 싶습니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4 1758
72
우연, 필연, 그리고 운명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9 9 1501
71
유령교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05 7 1396
70
걸리버 여행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5-18 7 2309
69
보이지 않는 길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23 8 1196
68
믿음과 미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17 6 2171
67
교도소 교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0-02 6 1504
66
극적인 반전이 있는 신앙의 즐거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8 1762
65
2001년 전도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7 2816
64
2001년 칼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5 1229
63
항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8-26 3 6470
62
거짓 선지자가 되지 않으려는 두려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17 4 3536
61
하나님께 날아오르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1-18 12 1837
60
한국의 일곱 교회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5 4 1738
59
자녀가 되기까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23 8 2856
58
무한반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16 7 3704
57
시간여행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31 7 3199
56
결혼 기도문-믿음,소망,사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3 8 5174
55
결혼 기도문- 공통점, 필요,공급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3 7 3830
54
물 위를 걸으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26 6 2709
53
휴식시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27 4 1664
52
이단의 환상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9 6 1792
51
유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2 4 1687
50
주일의 휴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2 6 1692
49
베스트셀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04 4 1386
48
믿음, 소망, 그리고 사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04 5 1786
47
달리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31 6 1541
46
재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5 4 1520
45
새로운 약장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2 3 1698
44
살이 찐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0 4 1966
43
혼자하는 날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03 5 1630
42
고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01 8 1714
41
후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26 7 1672
40
오디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20 6 1766
39
피아노 배우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5 4 2445
38
내버려 두어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21 10 1743
37
할수 없는 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16 4 2086
36
침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07 3 1585
35
귀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31 2 1502
34
무서운 성도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7 4 1691
33
우리의 싸움의 실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1 6 1685
32
거꾸로 가는 복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0 6 1629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24 4 1692
30
노아의 방주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24 6 1984
29
안좋은 이야기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22 4 1708
28
축구감독의 푸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02 6 1716
27
단축 마라톤 달리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27 7 1626
26
연극이 끝나고 난 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19 4 1997
25
반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01 2 1606
24
하나님의 사랑이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01 7 1726
23
퍼즐맞추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1 5 1924
22
관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1 6 1685
21
또 하나의 실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0 6 1724
20
사람들의 역사, 하나님의 역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25 5 1913
19
새신자 과정은 어떤 의미를 가져야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15 7 1944
18
우리는 어떻게 은혜를 받아야만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24 6 1952
17
하나님을 만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7 2014
16
예수님은 우리의 소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6 2167
15
얻은 것과 잃은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7 2119
14
여름에 만나는 하나님의 은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22 8 1893
13
여름수련회의 목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17 9 2126
12
8월의 결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09 8 1803
11
새로운 출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19 6 1795
10
합병논의가 남겨준 것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19 10 1920
9
앞으로 반년을 하나님께 맡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05 6 1989
8
지난 반년을 하나님께 감사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05 10 1913
7
때와 기한은 너희의 알바 아니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16 14 2933
6
집을 세우는 재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5-24 8 2004
5
왜 우리는 고난받으려고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15 10 2025
4
가정에 방문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23 9 1932
3
신년과 구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02 10 2038
2
망막수술을 받으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12 20 2836
1
교회개척 8주년을 맞이하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05 20 2224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