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을 마치면서

10년전 받았던 망막수술의 후유증인지 2년전부터 갑자기 눈에 백내장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백내장인줄도 모르고 눈의 불편함에 힘들어 하다가 결국에 찾아간 병원에서 백내장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무척 힘들었습니다. 다시 원상태로 돌릴 수 없고 오직 수술을 통해서만 나을 수 있는데 대신 원거리나 근거리 중 하나의 초점은 포기해야 한다는 설명은 뭔가 커다란 것을 잃어버리는 듯한 낙심스러운 마음이 들게 하였습니다.

 

2000년 처음 개척을 하고 초기 1년여 간의 어려움은 스트레스로 인한 망막부종을 만들었고 망막부종이 가라앉으면서 생긴 망막염으로 인해 2008년에 망막수술을 할 수 밖에 없게 되었고 그로부터 10년 뒤 2018년에 수정체의 독성화로 인해서 백내장을 받을 수 밖에 없게 되고 또 그로 인해서 근시력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은 맨 처음에 왜 그렇게 스트레스를 받았을까 라는 스스로에 대한 자책을 만들었습니다.

 

좀더 기쁘게 할 수 없었을까, 좀더 감사하며 할 수는 없었을까, 왜 그렇게 안달복달하고 괴로워하며 자신을 학대하면서 몸까지 망가지게 했을까라는 큰 후회가 마음 속에 밀려 들었습니다. 또한 백내장 수술에 대해서 찾아보면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어려운 일들을 생각하다 보니 또 두려움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죄책감과 두려움에 사로잡혀서 어떻게 해서든지 스스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면서 참고 참아보다가 시력이 떨어지고 점차 시야도 흐려지고 어두워져서 거의 안보이게 되는 정도에 이르게 되었을 때 결국은 수술을 받기로 결정하였고 수술에 대한 마음의 준비를 하면서 하나님 밖에 없음을 고백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하나님이 도우시면 이 문제를 해결해 주시리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시작한 다시 시작한 산기도와 철야기도와 교회에서 잠을 자는 삶의 반복 속에서 하나님은 눈이 나을 수 있다는 분명한 확신을 주셨습니다. 입김을 불어서 눈을 깨끗하게 하시는 장면을 기도 중에 보기도 했고 눈이 나아서 시야가 깨끗하게 보이면서 너무 기뻐하는 꿈을 꾸기도 하였으며 지긋이 나를 내려다 보시는 주님을 기도 속에서 깨닫기도 하였습니다. 그 모든 응답 속에서 확신을 갖게 되었고 훌륭한 의사 선생님을 만나서 잘 준비된 가운데 예정대로 국소마취의 상태로 백내장 수술이 시작되었습니다.

 

먼저 기존의 변성된 수정체를 제거하기 위한 레이저 수술 속에서 눈에 만화경처럼 펼쳐지던 수정체의 산화 장면과 그 산산 조각난 수정체가 사라지는 모습은 기도응답 속에서 보았던 입김을 불어 눈을 깨끗하게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그 다음 의사 선생님께서 손으로 새로운 렌즈를 사라진 수정체가 있던 자리에 넣어주실 때에는 나를 내려다 보시는 예수님을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수술이 끝나고 만 하루 만에 덮여져 있던 거즈와 덮개가 제거되고 사물을 잘 볼 수 있게 되었을 때 꿈에서 보았던 그 생생하게 보이던 시야가 생각났습니다. 정말 꿈에서 본 그대로 였습니다.

 

원거리 시력에 렌즈를 맞췄기 때문에 여전히 근거리 시력은 잘 보이지 않았지만 원거리 시력은 너무나 또렷하고 깨끗하게 잘 보였습니다. 또한 근거리 시력은 다른 쪽 눈이 정상이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대치할 수 있었고 백내장 수술을 하면서 과거에 있던 난시까지 교정을 하니까 망막 수술 후에 있던 사물이 두 개로 겹쳐보이는 증상까지도 사라질 수 있었습니다. 수술이 잘 되었고 앞으로 주의사항만 잘 지키면 된다고 하시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나오면서 새로운 눈을 잘 지켜야겠다는 결심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시야가 밝아지고 잘 보이게 되니 삶의 모습도 이렇게 새로워지는데 우리의 삶에서도 올바른 시각을 갖게 되면 얼마나 삶은 달라질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안경을 끼고 시력을 교정하면 삶은 너무나 풍요로워질 것입니다. 또한 망원경으로 먼 시야를 볼 수 있게 되면 자신이 가고자 하는 곳이 어딘지를 잘 알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아니면 현미경으로 자신을 위협하는 세균이나 오염물질의 정체를 본다면 위생에 더욱 신경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이 잘 볼 수 있고 잘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삶의 모습을 정말 바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 자신도 수정체 하나를 바꾸니 이렇게 시야가 달라졌으니 말입니다.


처음에는 죄책감과 두려움으로 괴로워했던 일이었지만 하나님 안에서 열심히 기도하면서 백내장 수술을 잘 마치고 나니 하나님의 도우심과 사랑에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지금까지의 고민의 시간은 나를 성숙시키고 발전시키기 위한 하나님의 뜻이었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근거리가 보이지 않는다는 아쉬운 점은 있지만 그보다 더 큰 전체 시야가 밝아지고 잘 보이게 된 기쁜 점이 있으니 아쉬운 점은 크게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께서 이번에도 기도응답과 꿈으로 보여주셨으니 앞으로도 계속 기도하며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길을 찾고자 하면 크신 은혜 속에서 도우심을 받을 수 있겠다는 소망을 더욱 굳게 가지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의지하면 할수록 하나님께서는 앞으로의 미지의 길을 열어주시리라 믿습니다. 마치 백내장으로 어두워진 눈을 밝게 하시는 것처럼 말입니다. 하나님 앞에 이를 때까지 늘 그 믿음과 소망과 사랑을 붙들리라 다짐해 봅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6
세계의 기원이 우연인가 필연인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0 53
85
인생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이 있으세요?(전도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4-17 1 84
84
삶의 끝이 소멸과 허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1 2 134
백내장 수술을 마치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3 7 443
82
하나님 나라에 가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9-03 4 839
81
나가기 싫은 전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5-25 10 1213
80
신앙의 활주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4-17 3 944
79
고난주간 그 이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3 699
78
지킬박사와 하이드성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3 659
77
당신이 교회에 다니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28 8 872
76
하나님 나라를 이 세상에서 사용하는 방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07 4 1097
75
문제없는 인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6 1327
74
쓸쓸히 예배드리는 즐거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5 1588
73
주의 뜻을 알고 싶습니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4 1637
72
우연, 필연, 그리고 운명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9 8 1387
71
유령교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05 6 1285
70
걸리버 여행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5-18 7 2163
69
보이지 않는 길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23 8 1148
68
믿음과 미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17 6 2104
67
교도소 교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0-02 6 1443
66
극적인 반전이 있는 신앙의 즐거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7 1669
65
2001년 전도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7 2146
64
2001년 칼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10 5 1180
63
항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8-26 2 5872
62
거짓 선지자가 되지 않으려는 두려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17 4 3472
61
하나님께 날아오르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1-18 12 1773
60
한국의 일곱 교회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5 4 1695
59
자녀가 되기까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23 8 2754
58
무한반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16 7 3631
57
시간여행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31 7 3140
56
결혼 기도문-믿음,소망,사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3 8 4870
55
결혼 기도문- 공통점, 필요,공급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3 7 3714
54
물 위를 걸으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26 6 2633
53
휴식시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27 4 1623
52
이단의 환상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9 6 1742
51
유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2 4 1639
50
주일의 휴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12 6 1640
49
베스트셀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04 4 1349
48
믿음, 소망, 그리고 사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04 5 1749
47
달리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31 6 1498
46
재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5 4 1470
45
새로운 약장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2 3 1653
44
살이 찐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0 4 1915
43
혼자하는 날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03 5 1584
42
고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01 8 1660
41
후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26 7 1624
40
오디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20 6 1721
39
피아노 배우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5 4 2384
38
내버려 두어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21 10 1689
37
할수 없는 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16 4 2033
36
침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07 3 1532
35
귀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31 2 1449
34
무서운 성도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7 4 1638
33
우리의 싸움의 실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1 6 1626
32
거꾸로 가는 복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10 6 1582
31
눈물을 흘려보셨습니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24 4 1643
30
노아의 방주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24 6 1937
29
안좋은 이야기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22 4 1664
28
축구감독의 푸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02 6 1664
27
단축 마라톤 달리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27 7 1585
26
연극이 끝나고 난 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19 4 1945
25
반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01 2 1558
24
하나님의 사랑이야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01 7 1671
23
퍼즐맞추기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1 5 1878
22
관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1 6 1627
21
또 하나의 실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30 6 1673
20
사람들의 역사, 하나님의 역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25 5 1858
19
새신자 과정은 어떤 의미를 가져야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15 7 1878
18
우리는 어떻게 은혜를 받아야만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24 6 1904
17
하나님을 만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7 1963
16
예수님은 우리의 소망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6 2103
15
얻은 것과 잃은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01 7 2079
14
여름에 만나는 하나님의 은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22 8 1837
13
여름수련회의 목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17 9 2080
12
8월의 결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8-09 8 1738
11
새로운 출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19 6 1752
10
합병논의가 남겨준 것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19 9 1861
9
앞으로 반년을 하나님께 맡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05 6 1932
8
지난 반년을 하나님께 감사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05 10 1860
7
때와 기한은 너희의 알바 아니요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16 14 2815
6
집을 세우는 재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5-24 8 1945
5
왜 우리는 고난받으려고 하는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15 10 1971
4
가정에 방문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23 9 1888
3
신년과 구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02 10 1987
2
망막수술을 받으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12 19 2704
1
교회개척 8주년을 맞이하면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05 20 2165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